뉴스
2017년 01월 20일 06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20일 06시 40분 KST

[화보] 미국 제45대 대통령에 취임할 도널드 트럼프가 워싱턴에 도착하다

trump washington

국 제45대 대통령 취임을 하루 앞둔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이 "우리나라를 통합하고, 우리 국민 모두를 위해 미국을 위대하게 만들겠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취임식 하루 전날인 19일(현지시간) 워싱턴DC 링컨기념관에서 열린 취임 식전 행사 '환영 콘서트'에 모인 지지자 수만 명 앞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18개월 전 이 여정을 시작했다"며 "우리는 모두 그동안 일어난 일에 질렸고 진짜 변화를 원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십 년간 우리나라에서 하지 못했던 일들을 해낼 것이며 변화를 약속한다"며 "많은 사람이 우리에게 기회를 주지 않았지만 우리는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자신을 지지한 노동자 계층이 기존 정치인들로부터 소외감을 느꼈다면서 "대선 운동 기간 나는 이들을 '잊힌 남성'과 '잊힌 여성'으로 불렀다"며 "여러분은 더는 소외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우리는 함께 노력해 그 어느 때보다도 미국을 위대하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Photo gallery도널드 트럼프 취임 D-1 See Gallery

취임식 날 워싱턴DC에 비 예보가 있지만 트럼프 당선인은 "내가 여러분을 응원하고 여러분이 나를 응원할 것"이므로 날씨가 좋든 나쁘든 신경쓰지 않는다고 했다.

환영 콘서트에 앞서 이날 뉴욕을 출발해 전용기 편으로 메릴랜드주 앤드루 공군기지에 도착한 트럼프는 공화당 의회 지도부, 장관 후보자, 백악관 직원 등과 함께 오찬을 했다. 또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과 알링턴 국립묘지에서 헌화했다.

트럼프는 대통령 임기가 공식 발효되는 20일 정오(한국시간 21일 오전 2시) 워싱턴DC 의사당에서 취임식을 한다.

그는 취임연설에서 '국민통합'을 골자로 한 '트럼프 정권' 국정운영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한편 일자리 창출을 통한 중산층 복원과 월가와 결탁한 기득권 정치의 전복, 철저한 국익외교 등도 주창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