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0일 05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20일 05시 20분 KST

조윤선이 '블랙리스트 작성 김기춘이 시켰다'고 진술했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연합뉴스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작성을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시켰다고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진술했다는 언론 보도를 부인했다.

조 장관은 20일 문체부를 통해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그렇게 진술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조 장관은 또 "어버이연합을 동원해 반세월호 집회를 열도록 하고, 부산국제영화제의 예산을 전액 삭감하라는 지시도 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날 노컷뉴스는 조 장관이 지난 17일 특검에 피의자로 소환돼 조사를 받으면서 "김 전 실장이 블랙리스트를 작성하라고 시켰다"고 자백했다고 사정당국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 19일 한겨레는 조 장관이 정무수석비서관 시절 대한민국어버이연합회 등 보수단체가 반세월호 집회 등 관제 집회를 열도록 주도하고, 정부 반대에도 영화 '다이빙벨'을 상영한 부산국제영화제에 압력을 가한 사실이 특검 수사 과정에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seoul

조 장관은 20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울중앙지법 321호 법정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을 예정이며, 구속 여부는 밤늦게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법원으로 향하기에 앞서 이날 오전 특검 사무실에 출석한 조 장관은 '현직 장관 1호로 특검에서 영장이 청구됐는데 입장을 말해달라', '국회에서 위증한 이유가 무엇이냐', '김 전 실장의 지시가 있었느냐' 등 질문에 "영장실질심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만 답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조 장관의 진술 관련 보도에 대해 "이게 사실이라면 이 분에 대해서는 해임건의안을 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예술가와 고양이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