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0일 04시 39분 KST

'해투' 예능노망주들, 늦게 배운 예능이 어마무시하네[종합]

예능 늦둥이들이 출연해 물오른 예능감을 선보였다.

19일 방송된 KBS '해피투게더3'에는 예능 노망주 박준금, 문희경, 이철민, 김응수가 출연했다. 박준금은 출연하자 마자 전현무를 편애하며 "유재석씨와 전에 같이 출연한 적 있는데, 내가 이야기하고 나자 눈알이 빨리 움직이더라. 재미없었는지 다음부터 나를 버려뒀다"고 말해 유재석을 당황시켰다.

1

박준금은 "그런데 전현무씨는 전에 어떤 프로에 같이 출연했을 때 잘 챙겨줬다"고 했고, MC들은 "그냥 방임한 거 아니냐"고 말했다.

문희경 역시 "유재석씨는 모든 여자에게 다 친절하다. 나를 좀 더 챙겨주고 해야 케미가 생기는데.."라며 유재석을 디스해 웃믐을 유발했다. 김응수는 "유재석은 뭘 해도 잘 할 사람이다. 볼펜을 팔아도 잘 팔 거다"고 하면서도 김구라를 제일 좋아하는 MC로 꼽는 등 이날 유재석에게 수난을 안겼다.

이철민은 "유재석씨 때문에 괴롭다. 아내가 유재석씨를 완전무결한 사람으로 안다. 운전하다 화를 내며 '이럴 때 유재석씨는 어떻게 했을까 생각해 봐라'고 한다. 변기를 좀 더럽게 써도 '유재석씨는 어떻게 했을지 생각하라'고 한다. 나도 이제 노이로제 걸려, 혼자서 '이럴때 유재석씨는 어떻게 할까' 라고 생각한다"고 해 웃음을 유발했다.

문희경은 최근 힙합 프로그램에서 보였던 랩실력을 선보였고, 김응수는 "남대문인 줄 알았다. 골라골라로 들렸다"고 디스했다.

이철민은 육아 예능에 나가고 싶다고 밝히며 "아내가 둘째가 생겨 기회가 왔다고 좋아했다"고 했고, MC들은 조세호를 아들로 역할극을 시켰다. 이철민은 조세호가 촬영이 싫다고 하자 제작진에게 끊어가자고 한 뒤 "아빠, 화 났다"고 협박했다. 이에 조세호는 "납치 당하는 기분이다"고 해 폭소하게 만들었다.

이철민은 이날 박명수의 자리를 넘보며 MC석에서 오프닝 멘트를 했고, 험악한 분위기로 멘트를 몰아 웃음을 유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