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9일 11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9일 11시 33분 KST

박지원이 정청래를 고소하자 정청래가 대반격을 준비 중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가 자신을 소셜 미디어에서 지속적으로 비판해 온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고소했다고 한다. 그러나 정청래 전 의원도 가만 있지는 않을 것 같다.

19일 국민의당에 따르면 박 대표와 김동철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4일 정 전 의원을 형법 311조 따른 모욕죄 및 정보통신망법 70조2항에 따른 명예훼손죄로 마포경찰서에 고소했다고 한다. 고소한 이유는 정 전 의원이 아래와 같은 내용의 트윗을 지난 11월 부터 올렸기 때문.

"박지원은 노태우다. 제3지대로 다 모이자는 것은 제2의 '3당 야합'을 하자는 것."

"문재인 세력만 빼고 온갖 잡탕 다 끌어들여 친일부패연합당 만들자는 것. 김대중 빼고 다 모이자던 노태우 역할을 박지원이 하자는 거다. 진짜 기름장어는 국민외면당 박지원 대표다."

"제2의 3당 야합을 통한 친일부패연합을 만들어 정국을 주도하려고 하고 궁극적으로는 박근혜 정권 탄생의 공범들에게 면죄부를 주려는 박지원의 권모술수."

"김무성과 연대하겠다는 박지원과 반기문도 비박도 연대 가능하다는 김동철, 박근혜 부역세력과 손잡겠다는 건 가치공유 되면 친일파와 손잡겠다는 해방정국과 비슷하다." -정청래의원 트위터/연합뉴스(1월 19일)

이에 정청래 의원 역시 '모욕감을 느낌 사람들을 모아서 집단고발을 추진하겠다'라며 반격에 나섰다.

정 전 의원은 특히 광주의 시민들에게 도움을 청하는 듯하다. 그는 지난 2013년 박 대표가 '광주 개새끼들아'라고 올렸던 트윗의 캡처 사진을 리트윗 한 바 있다.

그는 현재 자신의 게시판을 통해 박 대표에게 모욕 당한 사례를 모으는 중이다.

오늘 오후 소위 '청래당'이라는 정청래 의원 후원자 게시판에 '모욕 행위 신고 게시판'이 신설되기도 했으나 아직 신고 글은 올라오지 않았다.

fr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