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9일 11시 34분 KST

최순실에 대한 정호성의 법정 진술이 모두의 실소를 자아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정호성 전 청와대 비서관이 최순실씨에 대해 '대통령 연설문을 고칠 정도의 정책적 판단능력이 없다'고 주장했다.

정 전 비서관은 19일 오후 2시 헌법재판소 청사 1층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 대통령 탄핵심판 7차 변론에서 "최씨에게 대통령 말씀 자료를 보낸 이유가 뭐냐"는 국회 소추위원단의 질문에 "최씨가 정책적으로 판단해서 이것(말씀자료)을 고칠 능력은 전혀 안 된다"며 "백지장도 맞들면 낫다고 조금이라도 (의견을) 모아놓으면 좋은 표현이 있을까 생각해 (최씨의) 의견을 들은 것"이라고 답변했다.

대통령 연설문을 수정할 수준의 지적능력이 없는 최씨에게 문서를 전달한 이유는 국민 눈높이에 맞춰 연설문을 수정하기 위한 것일 뿐이었다는 주장이다.

또 정 전 비서관은 "대통령이 엄청 바쁜데 연설문을 고치다 보면 힘들고 해서 저에게 많은 말씀을 하신다"며 "최순실 씨 의견을 들어서 (그 내용을) 반영하라는 말씀도 있었다"고 말했다.

정 전 비서관은 그러나 그런 과정을 거쳐 최씨가 전달한 의견을 다 반영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css

그는 "최씨가 간단하게 전화로 자기 의견을 얘기하기도 하고 조금 수정해서 보내오기도 했다"며 "잘 고쳤다 생각되는 부분은 반영하고 조금 아니다 싶은건 '킬'했다"고 진술했다.

정 전 비서관은 "(대통령) 말씀자료의 수준이 높아서 최씨가 '이건 무슨 소리인지 모르겠다' 싶으면 그 내용을 쉽게 고치는 경우가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나 정 전 비서관은 최씨와 의견 충돌이 있는 경우에도 최씨의 의견을 박 대통령에게 그대로 전달했다고 증언해 단순한 의견청취 수준은 아니었음을 스스로 인정했다.

그는 "의견이 다른 경우에도 최씨가 자신의 의견을 고집하면 박 대통령에 그대로 전달했느냐"는 국회 측의 질문에 "말씀하신대로 최씨의 의견을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다"며 "최씨의 의견을 묵살한 적이 없다"고 답변했다.

정 전 비서관은 대통령의 연설문을 최씨에게 보낸 이유에 대해 국회 소추위원단이 계속해 추궁하자 "(최씨는) 존재하지 않고 뒤에서 아무도 모르게 조용히 도와주는 사람이었다. 안타깝게도 지금 이 상황까지 오게 된 것은 (최씨의 존재가) 밖으로 등장하면서 일이 이렇게 꼬인 것 같다"며 최씨가 '비선실세'였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듯 한 발언을 해 방청객들의 실소를 자아냈다.


재판정에 선 최순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