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9일 10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9일 10시 31분 KST

박근혜 측은 이재용 영장기각에 한숨 돌렸다고 한다

뉴스1

박근혜 대통령 측은 19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으로 한숨을 돌린 것으로 전해졌다.

이유는 간단하다. 박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을 정조준하면서 거침없이 내달려온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뇌물공여자로 지목된 이 부회장의 구속 실패로 수사에 차질을 빚게 됐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특검 수사는 물론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의 결론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이 부회장의 영장 발부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웠으며, 일부 참모들은 새벽 일찍 출근해 결과를 지켜보고 안도의 한숨을 내쉰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박 대통령은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영장 기각 소식을 접했으나 기각과 관련해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한다.

박 대통령 측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 부회장의 영장기각 여부와 관계없이 대통령은 특검 수사와 헌재 탄핵심판이 진행 중이기 때문에 제기된 의혹 등을 해소할 수 있도록 차분하게 잘 준비하고 대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같은 박 대통령과 청와대의 태도에는 이 부회장 영장 기각에 당혹스러워하는 특검팀을 자극하지 않기 위한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