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9일 07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9일 07시 46분 KST

이번 발렌시아가 멘즈 컬렉션은 왠지 버니 샌더스를 떠올리게 한다

버니 샌더스는 작년 미국인들의 가슴을 울리며 역사적인 선거 운동을 펼쳤다. 대선이 끝난 뒤에도 샌더스 열풍은 계속됐는데, 이는 그가 트럼프의 정책을 공개적으로 비판했기 때문이기도 하고 트럼프가 낙점한 인물들에게 문제를 제기했기 때문이기도 하다. 하지만 샌더스 열풍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는 결정적인 증거는 한 패션 브랜드의 쇼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발렌시아가의 2017년 가을 컬렉션은 지난 18일(현지시각) 파리에서 첫 공개 됐다. 이 컬렉션에서 가장 눈에 띈 건 아마 미국 대선을 지켜본 이라면 단숨에 알아챌 이 로고였다. 바로 버니 샌더스 대선 캠프의 공식 로고다.

샌더스 로고와 거의 똑같은 이 로고는 재킷에도 붙어있었고,

sdf

티셔츠:

sdf

심지어 거대한 스카프에도 등장했다.

sdf

참고로 버니 샌더스 로고는 이렇게 생겼다.

sdf

패셔니스타에 의하면 발렌시아가는 이 로고를 모델들의 손톱에도 그려 넣었다.

소득과 부에 대한 샌더스의 입장을 생각하면 발렌시아가의 높은 가격과 샌더스 로고 패러디의 조합은 왠지 아이러니하다. 하지만 거대한 로고의 인기와 버니 샌더스를 결합해 새로운 컬렉션을 만든 데에 있어서는 발렌시아가에 찬사를 보낼 수밖에 없다.

 

허핑턴포스트US의 'Balenciaga’s Fall 2017 Collection Is For Anyone Who Still Feels The Bern'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