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9일 04시 55분 KST

황교익 'KBS 블랙리스트' 언급..."문재인 지지 이유로 방송 출연 금지"

OSEN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이 KBS로부터 방송 출연을 금지당했다고 밝혀 파장이 예상된다.

황교익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KBS가 나에게 방송 출연 금지를 통보하였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이날 황교익은 지난 연말 KBS 1TV '아침마당'의 목요특강 출연 섭외를 받고 지난 6일 담당PD 및 작가와 만났다고 설명했다. 과거 '아침마당' 생방송에서 특강을 한 적도 있었다는 그는 회의 끝에 강연 주제를 결정했고, 오는 2월 경 녹화를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16일 작가로부터 연락을 받은 그는 "'특정 정치인을 지지하는 분은 출연이 어렵다는 결정이 내려졌다'며 '아침마당' 출연은 없는 것으로'라고 하더라"며 자신이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더불어포럼에 참여한 것이 방송출연 금지 이유가 됐음을 설명했다.

황교익은 "출마 등을 통하여 현실 정치에 참여하는 것도 아니고 정당에 가입한 것도 아니며 선거운동원으로 등록한 것도 아닌데, 특히나 선거 기간도 아닌데, 특정 정치인을 지지하는 자발적 전문가 네트워크에 참여하였다는 것만으로 방송 출연이 금지되었다는 통보를 받은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는 그 누구이든 자신의 정치적 신념을 표명할 수 있으며 그 신념의 표명으로 방송 출연 금지 등의 불이익을 받을 수는 없다는 항의를 하였다"고 밝혔다.

이튿날 담당 피디 또한 그에게 연락이 왔고 작가의 말과 같았다고 밝힌 그는 "문재인뿐 아니라 여타의 정치인을 지지하는 사람들도 똑같이 방송 출연을 금지하는 것으로 결정하였다고 말하였다"며 "KBS 전체의 의사 결정이냐 물었고, 그는 교양제작국 단위의 결정이라 하였다"고 전했다.

이어 "방송 출연 금지자 명단이 작성되어 존재하느냐고 물으니 답을 피하였다. 문재인 지지자 말고 다른 어느 정치인의 지지자가 출연 금지 통보를 받은 적이 있느냐고 물었고 그는 답을 해주지 않았다"며 "하여간 결론은 이랬다. KBS에 출연을 하려면 특정 정치인을 지지한다는 말을 공개적으로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황교익은 "나는 맛칼럼니스트이다. 언론인이다. 내 주요 업무는 집필과 방송 출연, 강의"라며 "KBS는 나에게 내 직업을 유지하려면 정치적 신념을 공개적으로 밝히지 말라고 협박을 한 것이다. 이는 헌법에 보장되어 있는 표현의 자유를 빼앗는 일"이라고 일침했다. 또 "대한민국이 자유민주주의 국가가 맞나 싶다. 내 주머닛돈으로 시청료 꼬박꼬박 내는 공영방송 KBS에 이런 식으로 협박을 당할 줄은 꿈에도 생각하지 못하였다"며 "나는 내 정치적 신념을 바꿀 생각이 없다. 이 신념을 숨길 생각도 없다. 이는 나의 권리이고 나의 자유이다. KBS는 나에 대한 협박을 거두라. 그리고 사과하라.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는 그러는 거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또 그는 "KBS의 특정 정치인 지지자 출연 금지 결정은 나만의 문제가 아니다"라며 "나 혼자만의 일이었으면 그냥 있을 수도 있었다. 나는 어쩌다가 KBS의 출연 금지를 알게 된 것인데, 나 이외에 특정 정치인을 공개적으로 지지한 이들은 자신은 알지도 못한 채 출연 섭외에서 아예 배제되고 있다고 봐야 한다"고 자신 외에도 같은 이유로 출연 금지를 당한 인물들이 있을 수 있음을 언급했다. 이어 "KBS 블랙리스트인 셈이다.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반드시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