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9일 06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9일 06시 05분 KST

경고 : A형 독감이 가자 B형 독감이 왔다

3d rendering of a virus.
photo5963 via Getty Images
3d rendering of a virus.

하나가 가면 또 하나가 온다.

지난해 말 유행하기 시작한 독감(인플루엔자) 환자 수가 3주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하지만 봄철까지 지속하는 B형 바이러스가 처음으로 검출됨에 따라 손 씻기 등 감염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 수칙은 계속 준수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독감 표본 감시 결과 외래 환자 1천 명당 38도 이상의 발열과 기침, 인후통 등의 증상을 보이는 독감 의심 환자 수가 올해 2주차(1월 8∼14일)에 24명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9일 밝혔다.

독감 의심 환자 수는 지난해 52주차(12월 18∼24일)에 86.2명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한 뒤 53주차(12월 25∼31일) 이후 63.5명, 39.4명으로 감소세를 이어왔다.

influenza

2주차에는 지금까지 유행 중인 A형(H3N2) 바이러스 외에 B형 바이러스 1건이 처음 검출됐다. B형은 A형보다 증상은 가볍지만 4∼5월까지 유행이 이어지는 특징이 있어 지금이라도 예방접종을 받는 것이 좋다고 질병관리본부는 권고했다.

독감 극복을 위해 알아야 할 독감수칙 7가지는 여기(링크 클릭!)서 살펴보자. 임신부는 지금이라도 백신을 맞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