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8일 15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8일 15시 27분 KST

반기문이 국내에서 정식 방문할 첫 '정치인'의 정체가 밝혀졌다

Yonhap News

범여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부상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9일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예방한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귀국인사 차원의 일정이라는 것이 반 전 총장측의 설명이지만 두 사람의 만남이 예사롭지 않아 보인다는 게 정치권의 시각이다.

무엇보다도 이 전 대통령은 반 전 총장이 귀국 이후 처음으로 만나는 '정치인'이다. 다시말해 현실 정치권과의 접촉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신호탄의 의미를 갖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특히 반 전 총장은 설 연휴전까지 정치권과 거리를 두고 바닥 민심을 청취하는데 집중하겠다는 입장을 보여왔다는 점에서 다소 갑작스럽게 예고된 두 사람의 회동은 더욱 의미있게 받아들여지는 분위기다.

반 전 총장은 지난 15일 고(故) 박세일 전 의원의 상가를 조문했을 때도 여권 전·현직 국회의원들과 마주쳤지만, 정치적 대화는 일절 나누지 않고 20분 만에 별다른 발언 없이 병원을 떠났었다.

정치권에서는 반 전 총장이 첫 접촉 대상으로 이 전 대통령을 낙점한 것을 놓고 반 전 총장이 앞으로 어디로 '착지'할 것인지를 보여주는 단초가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원로이기는 하지만 여전히 범여권내에서 중요한 축을 형성하고 있는 친이(親李.친 이명박)계의 구심점이다.

따라서 반 전 총장이 이 전 대통령과 회동하는 것은 친이계를 일차적 '연대의 대상'으로 삼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새누리당에 여전히 터를 잡고 있는 친박계 세력과 손 잡을 수도 없고, 그렇다고 이념적 정체성이 다른 야권을 연대의 파트너로 삼기 어려운 현실을 반영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이미 반 전 총장 캠프와 외곽그룹에는 친이계 일부가 가담하고 있다.

무엇보다 현재 '마포캠프' 또는 외곽에서 반 전 총장을 지원하는 인사들의 상당수가 MB계로 분류된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가령 반 전 총장의 경제정책 밑그림을 그리고 있는 곽승준 고려대학교 교수는 이명박 정부 때인 2008년 대통령 국정기획수석비서관을 지냈다. 외곽에서 뛰고 있는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도 이명박 정부에서 활약했고, 박진 전 한나라당 의원도 이명박 대통령직인수위 외교통일안보분과 간사를 지낸 바 있다.

마침 이날 이 전 수석이 SBS 라디오에 출연해 이 전 대통령이 자신에게 "(반 전 총장을) 신중하게 잘 도와드리라"고 당부했다는 일화를 소개한 터라 반 전 총장의 MB 예방 일정에 대한 관심도가 더욱 높아졌다.

또 반 전 총장은 19일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부인인 손명순 여사도 예방할 예정이어서, 전통적 보수 지지층 결집 효과를 노린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정치권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다만 반 전 총장 측은 통화에서 "애초 19일 이희호 여사도 예방할 예정이었지만 일정이 맞지 않았다"며 "조만간 예방 일정을 잡을 것"이라 설명했다.

반 전 총장은 설 연휴가 시작되는 27일 전까지, 현재 자신의 의지와 무관하게 여권 대선주자로 꼽히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비롯해 '3부 요인'에 대한 귀국인사를 마무리 지을 예정으로 알려졌다.

Photo gallery나경원 박근혜 이명박 반기문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