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8일 11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8일 11시 42분 KST

정호성과 최순실은 문자 1,197개를 서로에게 보내고 전화는 895통을 했다

뉴스1

이것은 거의 사랑이다.

검찰은 정호성 전 비서관과 최순실이 2012년 대통령 선거 때부터 2013년 11월까지 약 2년간 2천92차례 연락했다고 밝혔다. 이 중 문자가 1천197차례, 전화는 895차례다. 두 사람의 통화 녹음 파일은 검찰이 증거로 재판부에 제출한 상태다.

정호성은 검찰 조사에서 검찰이 확보한 태블릿PC에 담긴 문건은 자신이 보낸 게 맞고, 최씨 외에는 그런 문건을 보낸 적이 없다고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씨가 이 태블릿PC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거듭 주장하지만, 정 전 비서관 진술을 볼 때 이런 주장은 말이 안 된다는 게 검찰 설명이다.

정 전 비서관은 검찰에서 "정부 초기 대통령이 행정부 장·차관, 감사원장, 국정원장 등 고위직 인선자료와 인선발표안에 대해 최씨 의견을 들어보라고 지시해 문건을 최씨에게 보냈다"고 진술했다. "최씨가 의견을 주면 대통령께 그대로 보고했다. 최씨의 의견을 반영할지 말지 최종 결정하는 건 대통령 몫"이라고도 말했다.

태블릿PC에 담긴 문건에 대해선 "PC에 저장된 문건은 내가 최씨에게 보내준 게 맞고, 최씨 외에는 그런 문건을 보내준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 최씨가 해당 PC를 사용했다는 걸 뒷받침하는 진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