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8일 10시 48분 KST

안철수가 반기문의 '철수' 시점을 내다봤다

뉴스1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가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에 대해 “설 지나서 (대선) 출마를 포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안 전 대표는 18일 전주의 전북도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반 전 총장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대결하면 이기지 못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정권교체인가 정권연장인가를 판단할 때 박근혜 정부와 연관이 없어야 하고, 부패 기득권 세력을 척결할 개혁 의지가 확고해야 하고, 함께 하는 사람들이 개혁적이어야 한다”는 ‘연대’의 세가지 원칙을 거듭 강조했다.

이어 반 전 총장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전화로 ‘잘 대처하라’고 한 것은 국민 정서와 다른 말이고, 함께 하는 사람들 중에 엠비(MB) 정부 또는 박근혜 정부 사람들이 등장하고 있는 것들이 과연 정권교체인지 의구심을 깊게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24

안 전 대표는 “출마 여부도 반반, 여야인지도 반반, 탄핵 찬반도 반반, 진보 보수도 반반, 정권교체인지 정권연장인지도 반반, 어느 당으로 갈지도 반반, 온통 반반이다”라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는 이번 대선은 “정권교체의 자격이 있는 국민의당 후보와 민주당 후보의 대결이 될 것”이라며 “제가 노력해서 국민의당 후보가 되고, 민주당에서 문 전 대표가 쉽게 후보가 된다면 안철수와 문재인의 대결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24

안 전 대표는 “지난번 (내가) 후보를 양보했다고 해서 이번에 당신(문 전 대표)이 후보를 양보하라고 하지 않는다”라면서 “정권교체를 바라는 국민들도 안철수와 문재인의 대결이 된다면 안심하고 누가 더 좋은 선택인지 선택권을 가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18~19일 1박2일 일정으로 전북을 찾아 전주의 한국탄소융합기술원과 모래내시장, 익산 국가식품클러스터 등을 방문하는 안 전 대표는 “저를 불러주신 곳도 이곳 호남이다. 광야에 나섰을 때 손을 잡아준 곳도 호남이다. 녹색태풍으로 반드시 정권교체하겠다”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