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8일 05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8일 05시 27분 KST

'A형 피'를 수혈받은 'B형 환자', 결국 사망

Getty Images/OJO Images RF

지난해 9월 부산의 한 대형 병원에서 수술을 받다 혈액을 잘못 수혈받아 중태에 빠졌던 70대 할머니가 끝내 숨졌다.

부산 부산진경찰서는 해당 병원에서 동아대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던 진 모(78) 씨가 17일 낮 12시 48분에 숨졌다고 18일 밝혔다.

검안의는 수혈 부작용에 따른 다발성 장기 부전증으로 숨졌다는 소견을 냈다.

진 씨는 지난해 9월 23일 무릎 인공관절 수술을 받으러 부산의 한 다른 대형 병원을 찾았다가 의료진의 실수로 바뀐 혈액을 수혈받았다.

경찰 조사결과 의료진이 수술 과정에서 혈액형이 B형인 진 씨에게 다른 수술환자를 위해 준비한 A형 혈액 200㏄를 투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진 씨는 혈액끼리의 거부반응과 장기 기능 저하로 의식을 잃기도 했고, 동아대병원에서 수차례의 혈액 투석을 받았다.

진 씨의 가족들은 당시 수혈을 담당한 의사와 간호사를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기소 의견으로 의료진을 검찰에 송치했다.

두통 환자에게 해로운 3 가지 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