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8일 04시 27분 KST

[어저께TV] ‘불청' 김국진♥강수지, 올해엔 국수 먹나요?

'불타는 청춘'의 김국진과 강수지가 예사롭지 않은 토정비결 결과를 받아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막내 권민중과 여행을 떠난 '불청'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권민중은 최성국의 소개팅을 주선해주는가 하면 멤버들의 토정비결까지 봐주는 등 두루 활약해 웃음꽃의 중심이 됐다.

1

권민중은 최성국에 즉석 소개팅을 제안했고, 그 자리에서 최성국의 이상형에 가까운 자신의 친구에 전화를 걸어 최성국과 연결시켜줬다. 최성국은 그런 권민중의 화끈한 추진력에 “정말 멋있는 친구”라고 말했고, 난데없는 소개팅 소식에 ‘불청’ 식구들은 신나했다.

또한 권민중은 막바지에 멤버들과 둘러앉아 토정비결을 봤다. 그는 최성국에게는 “올해 연애운과 전체운이 좋지 않다”고 풀이를 해줬고, 그 반대로 김광규는 올해 무슨 일이든 술술 풀린다고 운세 풀이를 했다. 최성국과 김광규는 정반대 사주 풀이에 희비가 엇갈렸다.

권민중의 사주 풀이로 주목을 받은 이는 다름 아닌 김국진과 강수지. 멤버들은 “김국진 오빠가 올해에 장가를 갈 수 있는지 한 번 봐달라”고 말했고, 권민중은 부족한 실력이나마 김국진 운세 풀이에 나섰다.

그는 “김국진 오빠 올해 운세가 정말 좋다”며 무슨 일이든 전부 잘 풀릴 것이라고 예고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권민중은 “이사운이 있고, 해외에 나갈 운이 있다”고 말했고, 이를 들은 멤버들은 “결혼을 해서 이사를 하고, 신혼여행으로 해외에 나가는 거다”라고 김국진과 강수지의 결혼 운세라고 확신했다.

딱딱 떨어지는 운세에 김국진은 괜시리 강수지의 눈치만 봤고, 강수지는 고개를 푹 숙인 채 “애들 왜 이러냐”고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모든 것이 김국진에게 순조롭고 풍유로운 한 해가 될 것이라며 풀이를 마친 권민중의 말에 ‘불청’ 멤버들은 그들의 결혼 소식이 전해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김국진과 강수지는 ‘불타는 청춘’을 통해 맺어진 커플로, 결혼에 대해서는 그간 “우리가 알아서 할 것”이라고 선을 그어왔던 바. 하지만 김국진 또한 결혼 사주를 보는 게 싫지만은 않은 눈치였다. 그런 김국진의 변화에 딱딱 맞아 떨어지는 운세까지, 두 사람의 결혼 소식을 바라는 ‘불청’ 멤버들에게는 계시와도 같았다.

제작진 또한 “올해에 또 하나의 기가 막힌 일이 일어날 수 있지 않을까”라는 자막으로 기대감을 나타냈다. 과연 ‘불타는 청춘’에 올해 또 하나의 기가 막힌 일이 일어날 수 있을지 눈길이 모아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