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8일 09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8일 09시 35분 KST

표창원의 선출직 공직 65살 정년제 발언에 더불어민주당에서도 쓴소리가 나오다

뉴스1

송현섭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같은 당 표창원 의원의 ‘모든 선출직 공직에 최장 65년 정년제를 도입하자’는 취지의 발언에 대해 “그동안 노인 세대를 대변해온 우리 당의 노력과 가치에 반하는 발언”이라고 비난했다.

18일 오전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송 의원은 “당 원로 노인최고위원으로서 회초리 드는 심정으로 한말씀 드린다”며 “표 의원의 대통령·장관·의원·지방자치단체장 등에 65세 정년을 도입하자는 주장은 참으로 유감이다. 표 의원은 노인 세대에 대해 더 겸손하고 근신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또 “우리 노인들은 진정 대한민국의 주역이다. 전쟁의 폐허 속에서 우리 노인들의 희생이 아니었으면 그 짧은 시간에 전 세계가 놀라는 경제발전과 민주화를 동시에 성공할 수 있었겠냐”고 반문하면서 “어르신들이 한평생 바쳐 이룬 결실을 지금 모든 세대가 함께 누리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표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정치인이나 고위급 장관들은 정년이 없고 연세도 많으신 분들이 주로 다 차지하고 계시는 현상을 보고 쓴 것”이라면서도 “독일의 사례를 보면 시장·군수 등엔 주 별로 60세에서 67세까지 출마 연령 상한 제한을 두고 있다”고 발언을 이어갔다.

표 의원은 또 “국회의원이 되려면 25세 이상이어야 한다. 그렇다면 차라리 이 하한도 없애버리면 좋다고 생각한다”며 “선출직의 특성을 살려서 없애려면 다 없애고, 두려면 하한 두듯이 상한도 둬야 된다”고 주장했다. 72세인 반기문 후보를 겨냥한 발언 아니냐는 질문에 표 의원은 “특정 당이나 특정 후보를 염두에 두고 쓴 글은 전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kyle maynard

앞서 표 의원은 지난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과 장관 및 국회의원과 지자체장 및 의원을 포함해 모든 공직에 최장 65세 정년 도입이 필요하다”며 “그래야 나라가 활력이 있고, 빠르게 변하는 세상에 효율적으로 대응하며, 청년들에게 더 폭넓고 활발한 참여 공간이 생긴다”고 주장한 바 있다.

노인 손의 아름다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