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7일 10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7일 10시 32분 KST

박원순이 "노무현도 2%로 시작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아직 자신이 있다. 그는 최근 답보 상태인 지지율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도 2%로 시작했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박 시장은 17일 서울시 출입기자 신년간담회에서 '저조한 지지율에 서운하고 답답한 부분도 있을 것 같다'는 질문에 이병완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전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소개하며 아래와 같이 말했다.

"레이스는 시작도 안 됐다. 이제 몸을 푸는 단계다. 국민들도 역동적인 한 편의 드라마를 보고 싶어 하실 것이다. 이제 시작이다"

또한 그는 "대세론은 위험한 발상"이라며 "국민들은 마치 떼놓은 당상처럼, 다 된 밥처럼 생각하면 응징하는 것 같다. 그만큼 교만하고 자만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현재 지지도 상위권을 달리는 후보들을 겨냥한 말일 것이다.

조선일보 1월 16일 보도에 의하면 박원순은 여론조사 회사 한국갤럽이 발표한 대선 주자 지지율 조사에서 아예 제외됐다. 이에 박 시장 측은 "민감한 시점에 우려가 크다"고 유감의 뜻을 밝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리얼미터가 16일 밝힌 바에 따르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6.1% 지지율로 1위, 반기문은 22.2%로 2위를 차지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재명, 안철수, 안희정에 이어 6위에 올랐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