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7일 05시 10분 KST

우상호가 반기문을 보며 떠올린 '세 글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17일 "소가 웃는다는 말을 세글자로 줄이면 '우(牛)하하'인데,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정치교체를 이야기하셔서 전 '우하하'라고 웃는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그것은 정치교대이지 정치교체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e

우 원내대표는 "우리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한 건 박근혜 사람을 이명박 사람으로 바꾸려고 한 것이 아니란 점을 반 전 총장께서 정말 잘 아셔야 한다"며 "제가 (반 전 총장이) 들어오시기 전에 이명박 사람과 함께 할거면 정치하지 말라고 말씀드렸는데 옳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어디 다니실 적에 옛날 정치인처럼 사람들 '와'하고 몰려 다니지 마시라. 왜 벌떼 같이 사람 몰고 다니시나. 행복하신가. 다 구정치"라며 "정치교체가 말로는 쉽지만 행동으로 보여 주지 않으면 국민이 실망한다"고 비판했다.

반기문의 귀국 첫날 하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