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7일 04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7일 04시 47분 KST

특검이 확보한 최순실의 3000억원짜리 사업은 바로 '평창올림픽'이었다

뉴스1

박근혜 대통령이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가 설립한 더블루케이 파트너사인 외국업체에 3천억원대의 평창동계올림픽 시설 공사를 맡기도록 지시해 이권 챙기기를 도우려 했다는 진술을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확보했다.

해당 업체는 체육시설 전문인 스위스 누슬리사로, 더블루케이는 이 회사의 국내 사업권을 갖고 있었다. 최씨 측은 이 업체에 오버레이(임시 관중석 및 부속 시설) 공사를 맡기려 했다.

olympic

실제로 최씨가 계획한 대로 누슬리가 평창올림픽 주요 시설물 오버레이 공사를 수주했다면 국내 독점 사업권을 가진 최씨측은 수수료 등을 포함해 최소 수백억원대의 막대한 이익을 챙겼을 것으로 추정된다.

박 대통령과 최씨가 '이익 공동체'라고 규정한 특검팀은 수천억원의 이권이 달린 대형 공사를 최씨가국내 사업권을 가진 특정 회사에 몰아주려 한 정황에 주목하고 향후 박 대통령을 대면 조사할 때 이런 지시를 내린 배경을 캐물을 방침이다.

park geun hye

17일 법조계와 체육계 등에 따르면 특검팀은 박 대통령이 누슬리사 기술이 평창올림픽에 활용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라는 지시를 받았다는 안 전 수석의 진술을 확보했다.

박 대통령은 2016년 3월 6일 "세계적으로 유명한 누슬리라는 회사가 있는데 체육시설 조립·해체 기술을 갖고 있어 매우 유용하다"며 "평창올림픽 때 활용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안 전 수석이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검팀은 안 전 수석의 당일 업무 수첩에 "누슬리, 스포츠 시설 건축회사, 평창 모듈화"라는 문구가 적힌 것을 확인했다.

안 전 수석은 박 대통령 지시에 따라 그해 3월 8일 중구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더블루케이와 누슬리의업무협약 체결장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누슬리의 한국 내 사업권을 더블루케이가 갖는다는 내용의 협약식에는 김종 전 차관도 참석했다.

42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평창올림픽 조직위원장이던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이 같은 사업 변경에 난색을 표명하자 박 대통령이 해임을 직접 지시한 정황도 확인됐다.

안 전 수석은 작년 3월 28일 대통령 지시 사항을 기록하는 업무 수첩에 "평창위원장, 조양호→기재부전관"이라고 적었다. 조 회장은 2016년 5월 2일 김종덕 장관으로부터 직접 해임 통보를 받았는데 두 달가량 먼저 박 대통령이 위원장 교체를 직접 지시한 것으로 특검팀은 보고 있다.

Photo gallery세월호 참사 1000일 촛불 집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