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7일 16시 52분 KST

안희정이 문재인의 '군 복무 1년 단축'을 강하게 비판했다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13일 오후 대구 동구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구지역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2017.7.13
뉴스1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13일 오후 대구 동구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에서 열린 대구지역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2017.7.13

더불어민주당 소속 안희정 충남지사는 17일 "민주주의 선거에서 표를 전제하고 공약을 내는 것은 나라를 더 위험하게 만드는 일"이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SBS 8시 뉴스에 출연, 문재인 전 대표가 대담 에세이집 『대한민국이 묻는다-완전히 새로운 나라, 문재인이 답하다』에서 군 복무기간을 1년까지로 단축할 수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한 견해를 묻자 "당장 특정계층 각각을 대상으로 표를 의식하는 정책공약으로는 좋은 나라를 만들 수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안 지사는 "민주주의 선거에서 후보는 정책의 방향과 가치를 이야기해야 한다"라면서 "어떤 튼튼한 안보체계를 가질 것이냐를 두고 이야기를 했으면 좋겠다. 국방·안보에 대한 원칙을 이야기하면서 군 복무 기간 이야기도 나와야 한다"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국회와 청와대를 세종시로 옮기겠다고 공약이 인기영합적인 정책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지역균형발전이라는 국가가치 하에서 제안한 것"이라면서 "대한민국 어디서 살더라도 모두 공정한 기회를 갖는 균형발전의 미래를 위해 세종시를 명실상부 행정수도로 만들겠다"라고 강조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시스템(THAAD·사드)의 배치 합의를 존중한다는 견해가 핵심 지지층과 괴리가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라고 잘라 말했다.

그러면서 "다음 정부를 이끌고자 하는 지도자들이 여야 찬반으로 나눠서 싸운다면 결과적으로 미국과 중국, 외국 강대국에 (의해) 국론이 분열된다"면서 "전임정부가 전통적인 한미군사동맹 정신에서 합의한 것을 존중하는 것이 다음 정부를 이끌 지도자의 자세"라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김부겸 의원이 야권 공동경선을 제안한 데 대해서는 "민주당내 후보를 뽑는게 우선"이라면서 "대표 후보가 정권교체를 위해서 어떤 연대전술을 쓸지는 그 상황에서 판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