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7일 05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7일 05시 42분 KST

'너의 이름은'의 대성공이 '혼모노'를 소환하고 있다

너의 이름은

일본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의 흥행 열풍이 뜨겁다. 개봉 11일만에 200만 관객을 돌파하더니, 지난 주말을 지나면서 250만명에 육박하는 관객을 모았다. 일본 애니메이션이 200만 관객을 돌파한 것은 미야자키 하야요의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200만명, 2002년), '하울의 움직이는 성'(301만명, 2004년) 이래 처음이다.

'너의 이름은'은 열성적인 팬들을 거느린 장르 특성과 더불어 특이한 관람문화도 나타나고 있다. 인터넷 동호회 사이트인 디씨인사이드의 ‘너의 이름은' 갤러리에는 “5번 보았는데도 눈물이 난다” “오늘 하루만 두 번 보았다” 등 반복관람 후기가 올라온다.

갤러리는 영화의 배경이 된 여행지를 다녀오거나, 한정판 굿즈를 구매하고, 타키, 미츠하 등 주인공의 얼굴을 그리는 등의 활발한 팬 활동도 중계하고 있다. 이 갤러리는 13일 개설된 뒤 하루 1만~2만여건의 게시물이 올라오는 등 디씨인사이드 전체 갤러리를 통틀어서 가장 활발한 활동이 이루어지는 게시판 중 하나다.

default

반복관람하는 이들의 관람 형태도 독특하다. 주인공인 타키가 술을 마실 때 주인공과 함께 마시기 위해 음료수를 준비하기도 하고, 영화가 시작되면 일어서서 박수를 치거나, 끝난 뒤 “신카이 마코토, 최고잖아 당신!”이라고 소리치기도 한다. “옆자리에 영화 내용 혼잣말로 중계하고 장면마다 이상한 리액션을 하는 ‘혼모노’를 마주쳐서 매우 짜증~” 같이, 일명 ‘혼모노’라 불리는 ‘진상 팬’에 대한 목격담도 에스엔에스 등에 올라오고 있다.

'너의 이름은' 팬들에 의해 1주일 뒤 개봉한 디즈니 애니메이션인 '모아나'에 각종 영화 사이트의 ‘별점 테러’가 집중됐다는 분석도 있다. 인터넷 영화 사이트 ‘익스트림 무비’ 한 사용자는 캡처 화면을 올려 '모아나'에 별점 1점을 준 사람들 중 '너의 이름은'에 10점을 준 사람들을 열거하기도 했다. '너의 이름은' 예매자 중 남성 비율은 43.9%로 '라라랜드'(37.9%), '마스터'(39.2%) 등 경쟁작을 웃돈다(메가박스 자료)는 점도 눈길을 끈다.

영화 흥행과 함께 인기몰이 중인 오에스티(OST)를 부른 일본 밴드 래드윔프스 멤버 노다 요지로도 17~18일 한국을 깜짝 방문한다.

Photo gallery '너의 이름은' 속의 음식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