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6일 12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6일 12시 15분 KST

킬리만자로와 아콩카과 산을 정복한 남자(영상)

사지 절단증을 가지고 태어난 카일리 메이나드가 최근 두 개의 산을 정복했는데, 둘 다 인류의 대부분이 평생 한 번도 못 오를 산들이다.

페이스북 채널 '그레이트 빅 스토리'는 지난 수요일(현지시간 11일)사족 절단증으로 팔꿈치와 무릎 이하의 팔다리가 없는 메이나드가 최근 아프리카에서 가장 높은 킬리만자로와 남미에서 가장 높은 아콩카과 산을 정복한 이야기를 영상으로 전했다.

해당 영상에서 '어려서부터 평생 레슬링, 미식축구, 주짓수 등의 운동을 해왔다'고 말하는 메이나드 조차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산중 두 개를 오르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해야 했다.

왜? 처음 산에 올랐을 때 보통 사람은 25분이면 올라갈 높이를 정복하는 데 1시간 46분이 걸렸기 때문.

"팔다리의 피부가 찢어지는 것 같았지만 정말 숨 막히게 아름다웠어요." 영상에서 그가 한 말이다.

2015년, 일 년 반 동안 트레이닝을 하고 탄소 섬유로 된 신발을 신고 사족으로 기어 '거의 방전되기 직전에' 킬리만자로의 정상을 밟은 데 이어 작년엔 아콩카과를 정복했다.

뉴스 채널 'cbs46'에 따르면 메이나드는 이렇게 말했다고 한다.

"아마 제 약점과 강점 중 하나를 꼽으라면 내가 원하는 건 뭐든지 할 수 있다는 망상적인 정신 자세일 겁니다."

‘변명은 없다(No Excuse)’의 저자로도 유명한 메이나드 앞에서 뭔가 변명을 하려면 꽤 큰 용기가 필요할 것이다.

H/t Great Big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