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6일 04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6일 04시 58분 KST

집을 청소하다가 1년 전에 샀던 로또복권을 발견했다

나날이 지저분해지는 집이 보기 싫은가. 그런데도 청소는 귀찮은가? 그렇다면 아래의 이야기를 읽어보자. 청소를 하고 싶은 마음이 생겨날지도 모른다.

‘매셔블’의 보도에 따르면, 미국 오레곤 주 록스덴에 사는 조이멜 파니사는 최근 폭설로 집 밖에 나갈 수 없었다. 그는 청소나 하자는 생각에 집안을 정리하다가 로또 복권 한 장을 발견했다. 이 로또는 지난 2016년 1월 15일에 구입했던 것이었다. 하지만 당시 복권이 든 봉투를 집에 있는 책상에 넣어두었다가 12개월 동안 잊고 있었던 것이다.

파니사는 1년 전의 당첨번호를 확인했다. 그리고 기적 같은 일을 경험했다. 이 복권 덕분에 100만달러 상당의 당첨금을 받게 된 것이다. 복권을 다시 발견했을 당시 복권의 만료기간은 약 8일이 남은 상황이었다고 한다. 청소는 위생을 위해서나, 행운을 위해서나 무조건 옳은 일이다.

lottery ticket

*관련기사

- 같은 번호로 두 번이나 로또에 당첨된 남자의 이름은 매우 놀랍다

the

전문가의 정리법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