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5일 15시 48분 KST

문재인이 말하는 자신의 강점 3가지 : 개혁, 검증, 준비

뉴스1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3대 비교우위론'을 꺼내 들며 '반풍'(潘風·반기문 바람) 차단에 나섰다.

'촛불민심이 요구하는 개혁·변화의 적임자론', '검증이 끝난 후보론', '준비된 후보론'을 앞세워 반기문 전유엔 사무총장과의 차별화를 꾀하며 대세론을 굳히겠다는 포석이다.

문 전 대표는 또 반 전 총장의 귀국 후 첫 주말인 15일 이틀 연속 민주화운동의 상징적 인사들의 추모 행사에 잇따라 참석하는 등 야권 지지층 결집에 주력했다.

문 전 대표가 '정치교체'를 전면에 내세운 반 전 총장을 향해 "정권교체 없는 정치교체는 박근혜 정권 연장", "정치 교체는 옛날 박근혜 후보가 말한 것"이라며 대립각을 세운 것도 그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문 전 대표는 전날 문화예술계 지지자 모임인 '더불어포럼' 창립식에서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문재인이 왜 적임이냐는 질문을 받으면 세 가지로 답한다"면서 "첫째 과거 민주화운동 때부터 인권변호사 시절을 거쳐 지금 정치에 이르기까지 일관되게 세상을 바꾸고자 노력한, 촛불민심이 요구하는 변화와 개혁의 가장 적임자이며, 둘째 검증이 끝난 사람이고, 세 번째는 가장 잘 준비된 후보"라고 자평했다. 또 "털어도 털어도 먼지가 나지 않는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살아온 삶의 궤적에서 자연스레 반 전 총장과 대조시키는 효과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문 전 대표 측 인사는 "반 전 총장은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국민의 피땀으로 일궈지는 과정에서 편승해 무임승차했고, 이명박 박근혜 정부 들어서도 기득권 편에 서 있던 사람 아니냐"며 "살아온 길만 봐서도 변화와 개혁의 적임자가 누군지 자연스레 비교된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전날 경기도 남양주시 마석 모란공원에서 열리는 박종철 열사 30주기 추모식과 문익환 모사 23주기 추모식에 잇따라 참석한 데 이어 이날 오후에는 성공회대 성미가엘 성당에서 열리는 신영복 선생 1주기 추도식에 간다.

문 전 대표의 대변인격인 김경수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박종철 열사와 문익환 목사, 신영복 선생 세 분 다 세상을 바꾸기 위해 노력한 분들"이라며 "그 뜻을 이어받아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후퇴한 민주주의의 꽃을 다시 피우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바꾸는 의지를 다지는 뜻을 담은 행보"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오는 17일 국가 비전 구상 등을 담은 대담집 '대한민국이 묻는다. 문재인이 답하다'를 발간,북콘서트를 연다. 이어 18일 일자리 정책 구상을 발표하고 다음 날인 19일 관련 현장 행보를 할 예정이다. 20일에는 '정치적 고향'인 부산을 방문한다.

앞서 전날에는 더불어포럼 창립 행사를 통해 세몰이를 하며 "목숨을 건다는 각오로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꼭 만들어 내겠다"고 결기를 다졌다.

문 전 대표 측은 "반 전 총장을 의식하는 일은 없을 것이며, 그동안 해왔던 대로 촛불민심이 요구하는 비전과 정책을 계속 말하며 시민과 소통하고 민생경제를 살리기 위한 행보를 이어갈 것"이라며 "그 과정에서 자연스레 국민이 판단하게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