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5일 15시 00분 KST

일본이 '세계 최소형' 로켓 발사에 실패했다

Japan's upgraded solid fuel Epsilon rocket lifts off from the Uchinoura Space Center in the town of Kimotsuki in Kagoshima Prefecture, southwestern Japan, around 8 p.m. on Dec. 20, 2016. The ERG satellite carried by the rocket was successfully released about 13 minutes later. (Photo by Kyodo News via Getty Images)
Kyodo News via Getty Images
Japan's upgraded solid fuel Epsilon rocket lifts off from the Uchinoura Space Center in the town of Kimotsuki in Kagoshima Prefecture, southwestern Japan, around 8 p.m. on Dec. 20, 2016. The ERG satellite carried by the rocket was successfully released about 13 minutes later. (Photo by Kyodo News via Getty Images)

일본 정부의 우주개발 핵심 기구인 우주항공연구개발기구(JAXA)가 세계 최소형 로켓을 발사했지만, 데이터 수신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실패에 그쳤다.

15일 NHK에 따르면 JAXA는 이날 오전 8시 33분 가고시마(鹿兒島) 현 기모쓰키(肝付) 소재 우치노우라 우주공간관측소 발사대에서 'SS520' 4호기를 발사했지만, 로켓 1단 연소가 끝난 뒤 기체 상태를 나타내는 데이터 수신에 이상이 생겨 2단 점화를 취소했다.

기체는 인근 우치노우라 남동 쪽 해상에 낙하한 것으로 확인됐다. 교도통신은 로켓에 대해 "기술이 불완전했다"고 분석했다.

이번에 발사된 로켓은 길이 약 9m 50㎝, 직경 50㎝다. 길이는 JAXA가 주력으로 삼는 'H2A'로켓의 5분의 1 정도로, 위성을 탑재한 로켓 중 세계에서 가장 작았다.

여기에 탑재된 초소형 위성 'TRICOM1'은 도쿄대가 개발한 것으로 가로세로 약 10㎝, 높이 35㎝, 무게 3㎏이다.

손으로 들어 나를 수 있을 정도의 이 위성은 지구 주변을 타원 궤도로 돌면서 지표를 촬영하거나 데이터 통신을 할 예정이었다.

이번 발사는 국제적으로 초소형 위성을 이용하는 사례가 급증하는 가운데 자체 기술 개발 정도를 확인하고 성공할 경우 관련 기술을 본격적인 저비용 위성 개발에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관심을 받았다.

비용을 낮추고자 가전이나 휴대전화에 사용되는 전자부품 등을 활용한 것도 특징으로 꼽혔다.

이 때문에 로켓 개발에 의욕이 있는 민간기업의 향후 참여를 유도한다는 목적도 있었다.

이번 로켓 제조와 발사에는 5억엔(약 51억원) 정도가 들었다. 기존 주력 로켓에 드는 비용은 회당 100억엔(약 1천27억원)에 이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