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5일 14시 49분 KST

반기문 동생·조카 뇌물사건 '중개인' 멕시코서 체포됐다

INCHEON, JAPAN - JANUARY 12:  (CHINA OUT, SOUTH KOREA OUT) Former United Nations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R) and his wife Yoo Soon-Teak (L) are seen on arrival at the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on January 12, 2017 in Incheon, South Korea. Ban is believed to be one of the presidential contenders if Park Geun-Hye steps down from the post.  (Photo by The Asahi Shimbun via Getty Images)
The Asahi Shimbun via Getty Images
INCHEON, JAPAN - JANUARY 12: (CHINA OUT, SOUTH KOREA OUT) Former United Nations Secretary General Ban Ki-Moon (R) and his wife Yoo Soon-Teak (L) are seen on arrival at the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on January 12, 2017 in Incheon, South Korea. Ban is believed to be one of the presidential contenders if Park Geun-Hye steps down from the post. (Photo by The Asahi Shimbun via Getty Images)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동생과 조카의 뇌물사건에 연루된 미국의 패션 디자이너가 멕시코에서 붙잡혀 미국으로 송환됐다.

멕시코 산 미겔 데 아옌데 시정부는 14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미국과 멕시코의 합동검거작전을 통해 지난 12일 이곳에서 맬컴 해리스(52)와 그의 배우자가 체포됐다고 밝혔다고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다.

해리스는 현재 미국으로 송환돼 구금 중이다.

미국 연방 검찰청 대변인도 13일 밤 뉴욕 존 F. 케네디 국제공항에 도착한 해리스를 체포했다면서 그가 17일 법정에 설 것이라고 말했다.

해리스는 지난 10일 반기문 전 사무총장의 동생인 반기상 씨와 조카 반주현 씨와 함께 미국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에 기소됐다.

ban ki moon

반기상 씨와 주현 씨는 2014년 베트남에 있는 경남기업 소유의 빌딩 '랜드마크 72'를 매각하려는 과정에서 중동의 한 관리에게 50만 달러(6억원)의 뇌물을 건네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리스는 이 관리의 대리인을 자처하며 반부자로부터 돈을 받았지만, 그는 이를 전달하지 않고 본인이 모두 사용한 것으로 공소장에 드러났다.

중동 관리와 아무런 관계가 없었던 그는 브루클린의 고급 편트하우스 렌트비용 등으로 돈을 탕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리스는 12일 로이터통신에 페이스북 메시지를 통해 "변호사를 고용할 것이고, 혐의나 현재 위치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겠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미술·패션 컨설턴트이자 블로거로 일하는 해리스는 미국 온라인매체인 허핑턴포스트에 문화 관련 글을 기고한다.

패션 매체들은 그가 마돈나 등 유명 연예인과 친분이 있고, 앤젤리나 졸리에게 드레스 3벌을 팔기도 했다고 밝혔다.

2012년 패션쇼 런웨이에서 열린 그의 결혼식은 미국 브라보 TV에서 방영되기도 했다.

관련기사 : 반기문의 행보가 왠지 어색하게 보이는 이유(사진)

42

공항철도 타고 귀가하는 반기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