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5일 13시 30분 KST

국민의당 새 대표에 박지원이 당선됐다

뉴스1

국민의당 새 대표에 호남 4선인 박지원 전 원내대표가 15일 선출됐다.

신임 박 대표는 이날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새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한 전당대회에서 전당원투표(80%)와 여론조사(20%) 등을 합산한 결과, 61.5%의 득표율로 1위에 올라 당권을 거머쥐었다.

전대 과정에서 대세론을 형성한 박 대표는 자동응답시스템(ARS) 개표에서 63.1%의 득표율을, 대표 당원 현장투표에서 58.9%의 득표율을, 여론조사에서 57.2%의 득표율을 각각 올렸다.

박 대표는 조기 대선이 가시화된 상황에서 지지율 침체의 늪에 빠져있는 당을 견인해 내고 대선을 지휘할 임무를 맡게 됐다.

42

5명이 출마한 이번 전대는 당 대표 1명과 최고위원 4명 등 5명을 득표순으로 선출해 출마자가 모두 지도부에 진입하는 사실상의 순위결정전으로 치러졌다.

문병호 전 의원 50.9%로 2위에 올랐고, 김영환 전 의원이 39.4%로 3위를 차지했다.

호남 재선인 황주홍 의원이 26.9%, 호남 초선인 손금주 의원이 21.1%로 각각 4, 5위를 기록했다.

여성위원장에는 신용현 의원이 당선됐고, 청년위원장에는 김지환 경기도의회 의원이 선출됐다.

지난 13∼14일 ARS를 통해 사전투표를 실시한 국민의당은 이날 대표 당원 6천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마지막 투표를 진행했다.

24

당원투표가 1인 2표제로 진행된 만큼, 두 번째 표를 어느 후보가 많이 얻었느냐에서 순위가 판가름 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전체 당원 18만1천여명의 55%가 호남지역이어서 호남 민심이 사실상 경선의 승부를 갈랐다는 평가다.

박 대표는 수락 연설에서 "국민의당이 빅텐트이고 플랫폼이다. 제3지대는 녹색지대 국민의당이다"라며 "당을 대선체제로 신속하게 전환해 대선승리에 당의 모든 초점을 맞춰 당내외 인사가 총망라된 수권비전위원회를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