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4일 12시 13분 KST

미국산 계란이 드디어 한국에 도착했다

농림축산검역본부 관계자들이 12일 오후 인천공항 아시아나항공 화물터미널에서 미국으로부터 수입된 샘플용 달걀을 검역하고 있다. 이어 오는 14일과 15일 양일간 네 차례에 걸쳐 국내 3개 유통업체가 미국에서 수입한 신선 달걀 400t이 인천 공항에 도착한다.
뉴스1
농림축산검역본부 관계자들이 12일 오후 인천공항 아시아나항공 화물터미널에서 미국으로부터 수입된 샘플용 달걀을 검역하고 있다. 이어 오는 14일과 15일 양일간 네 차례에 걸쳐 국내 3개 유통업체가 미국에서 수입한 신선 달걀 400t이 인천 공항에 도착한다.

조류 인플루엔자(AI) 사태로 '계란 대란'이 빚어지면서 수입이 추진된 미국산 계란이 14일 국내에 도착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께 계란 약 160만 개, 총 100t 분량을 실은 미국 로스앤젤레스(LA)발 대한항공 B747-800 화물기가 인천에 도착했다.

앞서 지난 12일에는 3천∼5천 개, 약 174㎏ 분량의 샘플용 계란을 실은 아시아나항공 B747 화물기가 국내에 도착한 적은 있지만, 판매용 계란 도착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도착한 미국산 계란은 검역을 거쳐 다음 주 주말께부터 시중에 풀릴 예정이다.

계란 수입업체인 JW컴퍼니 관계자는 "국내 4개 계란 유통업체와 계약을 맺었으며 검역을 거쳐 이르면 다음 주 중에 슈퍼마켓과 마트 등에서 판매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11시께에는 계란 100t을 실은 아시아나항공 B747 화물기가 추가로 들어올 예정이다.

이 물량은 롯데마트가 '하얀 계란'이란 상품명으로 다음 주말부터 선보일 예정이다.

롯데마트는 미국산 계란을 특란 크기의 30개들이 한 판으로 포장해 마진 없이 8천990원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수입이 확정된 계란은 이날 두 차례에 걸쳐 들어오는 200t 외에 16일 100t, 18일 100t 등 총 400t(약 600만 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