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4일 09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4일 09시 44분 KST

반기문 "촛불집회 기회되면 참석하겠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14일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서울 광화문 도심 촛불집회에 참석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이날 고향인 충북 음성을 방문 중에 기자들과 만나 촛불집회와 관련 "기회를 봐서, 기회가 되면 참석하겠다"고 말했다.

ban kimoon

또 박 대통령에게 귀국 인사를 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통화를 할 예정"이라며 청와대와 조율 중이라고 답했다.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를 하자'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공개 비판에 나선 데 대해선 "일일이 코멘트를 하고 싶지는 않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정권은 계속 교체돼왔다"면서 "정권교체는 자주 일어났지만, 대한민국 정치가 민주주의에 합당하게 제도도 바꾸고 행태도 바뀌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반 전 총장은 오는 15일 함께 청와대에 근무했던 바 있는 고(故) 박세일 서울대 명예교수의 빈소에 조문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Photo gallery반기문의 귀국 첫날 하루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