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4일 06시 48분 KST

박지원이 갑자기 반기문을 공격하기 시작했다

10일 경북 안동 리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국민의당 경북도당 당원대표자대회 및 당대표 및 최고위원, 전국여성·청년위원장 후보 합동연설회'가 열리고 있다. 박지원 당대표 후보자가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스1
10일 경북 안동 리첼호텔 컨벤션센터에서 '국민의당 경북도당 당원대표자대회 및 당대표 및 최고위원, 전국여성·청년위원장 후보 합동연설회'가 열리고 있다. 박지원 당대표 후보자가 당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국민의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14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겨냥해 "역시 정치초년생"이라며 "박근혜 정권을 그대로 인정하고 계승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최근까지 반 전 사무총장과의 연대 가능성을 열어두는 모습을 보였지만 반 전 총장 귀국 후에는 "혹독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하는 등 연일 날을 세우고 있어 주목된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반 전 총장이 '정권교체가 아니라 정치교체가 필요하다', '박근혜 대통령이 국가원수이니 신년 인사를 드리겠다'고 발언했다"면서 "역시 정치 초년생이며, 참모들도 실패한 정권의 인사들로 구성하는 바람에 앞으로 큰 부담이 되리라 본다"고 혹평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어 "반 전 총장의 '정권교체가 아닌 정치교체' 발언은 박근혜 정권을 이어가겠다는 의미이자 촛불민심을 부인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박 전 원내대표는 "국가원수 운운한 것은 국회 탄핵의결을 무시하는 반민주적 발상"이라며 "국가원수의 자격이 정지된 분을 이렇게 호칭하는 것은 불법이자, (박 대통령을) 그대로 인정하고 계승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냈다고 해석된다"고 꼬집었다.

박 전 원내대표는 특히 "정체성이 나타난 것이다. 이런 과정이 바로 혹독한 검증"이라면서 "대통령의 결정을 외국에 설명하는 외교관이나 유엔의 결정을 집행하는 사무총장의 업무와는 전혀 다른 정치인의 언행을 습득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충고'했다.

그는 "같은 말도 누가 하느냐에 따라 의미가 달라진다. 제가 대북송금 특검의 상처를 덮고 가자고 한다면 피해자가 용서하는 것이 되지만, 문재인 전 대표가 그런 말을 한다면 피해자의 동의가 없는 실언이 되지 않느냐"며 참여정부의 대북송금 특검과 관련해 문 전 대표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