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4일 04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4일 04시 55분 KST

박 대통령, 미르재단 통해 "박정희기념관 리모델링" 지시

박근혜 대통령이 미르재단을 이용해 ‘박정희 대통령 기념관’ 리모델링을 추진하라고 지시한 사실이 드러났다. 문화 융성, 한류 확산에 쓰겠다며 기업들로부터 수백억원을 받아낸 뒤 정작 자신의 아버지 기념사업에 나서게 한 것이다.

the

서울중앙지법 형사22부(재판장 김세윤) 심리로 13일 오후 열린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의 재판에서 검찰은 “박 대통령이 미르재단 운영에 깊이 관여했다”며 그 증거로 ‘대통령 주요지시사항 이행 상황표’ 내용을 공개했다. 안 전 수석의 보좌관인 김아무개씨가 작성한 상황표에는 박 대통령이 지난해 3월14일 안 전 수석(당시 경제수석)에게 “박정희기념관을 바꿀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할 것. 좌승희 이사장, 미르재단 등과 논의해 홀로그램 미디어 등 재정비 방안 강구”하라고 지시한 내용이 담겨 있다. 좌승희 이사장은 영남대 박정희정책새마을대학원 교수로, 이 지시가 있기 한 달 전 박정희대통령기념재단 3대 이사장에 취임했다.

이에 안 전 수석은 5개월 뒤인 8월2일, 대통령 지시 사항에 대한 “이행 내용”으로 “기념관 리모델링 방안 강구중. 해외사례 연구 등을 감안하여 검토중. 계획 수립 완료 후 지원방안 마련”이라고 박 대통령에게 보고한다.

특히 상황표에는 기념관 리모델링 등의 “주관”을 “민정수석실”이 맡는다고 돼 있다. 사정기관을 총괄하는 민정수석실은 미르재단이나 전직 대통령 기념사업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당시 민정수석은 우병우였다.

박 대통령의 지시는 아버지가 태어난 지 100년째인 2017년을 대비하기 위한 성격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박정희 대통령 기념관은 올해 ‘탄생 100돌 축하 기념행사’를 대대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대통령 생애 재조명, 업적 평가, 기념음악회, 박정희 총서 발간 등이다. 지난해 9월 <한겨레>가 미르·케이스포츠재단에 최순실씨가 개입했다는 사실을 보도하면서 재단을 이용하려 했던 이 계획은 더 이상 추진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박 대통령이 미르재단 설립과 임원 선정, 이사장 급여까지 챙기거나 관여한 사실이 드러난 상황에서 재단 사업 목적과 관련 없는 ‘아버지 기념관’에까지 동원하려 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미르재단이 박 대통령의 ‘퇴임 이후’를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는 의혹도 짙어지고 있다. 미르재단 정관엔 ‘재단은 문화라는 매개를 통해 소통되는 사회, 행복 충만한 사회 구현과 나아가 국민행복은 국가발전을 목표로 창조문화와 창조경제에 기여할 수 있는 발판 마련을 목적으로 한다’고 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