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3일 10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3일 10시 01분 KST

특검이 청와대의 부산영화제 예산삭감 지시 정황을 포착했다

BUSAN, SOUTH KOREA - OCTOBER 6: 21st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makeshift facilities are destroyed by Typhoon Chaba at Haeundae in Busan, South Korea on October 6, 2016. (Photo by Jong-Hyun Kim/Anadolu Agency/Getty Images)
Anadolu Agency via Getty Images
BUSAN, SOUTH KOREA - OCTOBER 6: 21st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makeshift facilities are destroyed by Typhoon Chaba at Haeundae in Busan, South Korea on October 6, 2016. (Photo by Jong-Hyun Kim/Anadolu Agency/Getty Images)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청와대에서 부산국제영화제(BIFF)에 대한 정부 지원 예산삭감을 지시한 정황을 포착한것으로 13일 알려졌다.

특검팀 관계자는 "청와대가 부산국제영화제 예산삭감을 지시했다는 관계자 진술이 있어 들여다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다만 박 대통령이 직접 지시했는지에 대해서는 "현재 조사 중이라 명확하게 있다, 없다 얘기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영화진흥위원회는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한 국비 지원 예산을 2014년 14억6천만원에서 2015년 8억원으로 절반 가까이 삭감했다.

전체 예산이 줄어들지 않은 상태에서 지원금이 대폭 삭감된 점, 부산국제영화제를 제외한 5개 영화제에 대한 지원금은 늘었다는 점에서 당시 그 배경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영화계에서는 2014년 부산국제영화제가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다이빙벨' 상영을 강행하는 등 부산시와 갈등을 빚은 데 대한 정치적 보복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