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2일 13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2일 13시 16분 KST

청와대가 '재난 콘트롤타워'가 아니라는 말에 전 청와대 센터장은 이렇게 말했다

뉴스1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재임 당시 청와대 위기관리센터장을 지낸 류희인 전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비상임위원은 김장수 전 국가안보실장이 한 "청와대는 재난 컨트롤타워가 아니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두고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류 전 위원은 12일 오후 헌법재판소 청사 1층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4차 변론에서 증인으로 나서 "제가 과거 근무한 상황을 상정하면 그 장비와 기능, 물질적 토대였던 (청와대 위기관리센터가 재난 컨트롤타워의) 기능을 안 한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42

이는 세월호 참사 당시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르면 재난의 최종 지휘본부는 안전행정부 장관이 본부장이 되는 중앙재난대책본부이고, 청와대는 (세월호 참사와 같은 재난을) 지휘·통제하는 곳이 아니다"라는 김 전 실장의 발언을 두고 한 지적이다.

그는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 기획팀은 당시 (노무현) 정부 들어 최초로 시작한 국가위기관리 업무를 위해 국가관리체계를 기획하고 관련 업무정책을 조정·조율하는 기능을 수행하는 곳"이라며 "국가적 차원의 위기상황이 발생하면 상황실과 함께 위기관리센터 차원의 대응팀을 구성해서 대응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지금 청와대는 과거 위기관리센터가 수행한 기능과 역할이나 대통령의 역할을 다르게 생각할 수도 있다"며 과거 사례를 토대로 한 답변이라고 선을 그었다.

한겨레에 따르면 류 전 위원은 “청와대 관저에 집무실이 있다는 말을 들은 적 없다”고도 말했다. 이 변호사가 “청와대 근무 당시 관저에 집무실이 있다는 이야기 들은 적 있는가”라고 질의하자 류 전 위원은 “없다”고 답했다. 앞서 이날 오전 헌재 증인으로 출석한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 관저에서 집무를 본 것으로 안다”고 말한 바 있다.

Photo gallery 박근혜 대통령 2016년 기자회견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