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2일 12시 38분 KST

신년 '건배'를 오해한 이 꼬마가 새로운 전통을 만들었다

3살짜리 아이가 신년을 축하하자는 의미의 '건배'를 오해했고, 그 바람에 웃음의 꽃이 활짝 폈다.

건배는 영어로 'TOAST'다. 꼬마는 '건배'라는 단어를 먹는 토스트로 착각했다.

그 덕분에 이젠 온 가족이 멀쩡한 정신으로 신년을 축하하는 새로운 전통을 따르게 됐다.

캡션: "3살짜리 딸에게 신년이 왜 특별한지 설명했다. 새해를 축하하는 건배(toast)를 하기 때문이라고 말이다. 그러자 몇 시간 있다가 딸이 다가오더니 '그럼 지금 토스트 만드는 거예요?!'라고 묻는 거였다. 우리 가족의 새로운 전통은 그렇게 시작됐다."

We told our 3yr old that New Years is special because you get to toast to a new year. A few hours later she said "ARE WE GONNA MAKE TOAST NOW?!" And thus a New Years Day tradition was born from pics

귀여운 녀석들 - 토끼편

 

*허핑턴포스트UK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