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2일 10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2일 10시 42분 KST

플러스사이즈 댄서들이 몸매에 대한 편견을 깨부수다

댄서 아키라 암스트롱은 비욘세의 'Greenlight'와 'Get Me Bodied' 뮤직비디오에 출연했다.

그녀는 이후 소속사를 찾아 로스앤젤레스로 떠났는데, 당시 에이전트들은 그녀가 "너무 뚱뚱하다"며 계약을 거절했다. 이에 암스트롱은 플러스사이즈 댄서들도 마음껏 춤을 출 수 있도록 직접 회사를 설립하기로 했다.

뉴욕 기반의 댄스 그룹 '프리티 빅 무브먼트'는 다양한 몸매의 프로 댄서들로 이루어져 있다. 그녀는 "오디션에서 여러 번 불합격하고 난 뒤, 다른 플러스사이즈 여성들이 편히 춤출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싶었다."며 회사를 설립한 이유를 밝혔다.

암스트롱은 이어 "사람들은 보통 댄서를 생각하면 마르고 키가 크며, 긴 팔다리를 가진 사람을 떠올리곤 한다"며, 편견에 맞서겠다고 전했다.

더 신(The Scene)이 공개한 아래 영상을 통해 이들의 댄스 실력을 감상해보자. 정말 엄청나다! 👏👏👏

Photo gallery몸매 자긍심/긍정성 운동가 16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