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2일 10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2일 10시 56분 KST

트럼프 섹스스캔들 동영상 제보에 엄청난 돈이 걸렸다

penthouse

포르노 잡지의 지존 '펜트하우스'가 펜트하우스 아파트 거주자인 트럼프를 목표물로 정했다.

오늘 오전 연합뉴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사생활과 러시아와의 유착 의혹을 담아 현지 정치권을 떠들썩하게 한 미확인 문서의 작성자인 전직 영국 정보요원의 신원이... 영국 해외담당 정보기관인 비밀정보국(MI6) 요원 출신"이라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을 인용해 보도했는데, 이 보도 바로 전날 러시아가 섹스 비디오를 비롯한 트럼프 압박에 사용할 수 있는 정보를 확보하고 있다는 음모론이 CNN과 버즈피드를 통해 확산된 바 있었다.

이런 배경에서 펜트하우스는 문제의 동영상을 제출하는 이에게 약 12억 원을 지급하겠다고 아래 트위터를 올렸다.

캡션: 주목: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러시아 정보당국 동영상에 1백만 달러를 걸겠다.

동영상이 실제로 존재한다면 그 가치가 1백만 달러의 수십 배가 될 수도 있는 일이겠지만, 본지 에디터인 닉 바우맨은 "그런 주장의 실태를 증명할 명백한 증거가 현재 없다"고 말했다.

반면에 버즈피드는 트럼프에게 매우 불리한 서류(dossier)가 워싱턴 정치인, 정보 당국 그리고 언론사 사이에서 "지난 몇 주 동안 돌아 왔다"고 보도했다.

문서엔 트럼프가 매춘부들의 소위 말하는 '골든 샤워'를 즐겼다는 아래 내용도 포함돼 있는데, '골든 샤워'는 손님을 위해 그 앞에서 소변을 보는 걸 뜻한다.

golden shower

트럼프는 러시아의 미국 대선 해킹을 어제 처음으로 인정했다. 하지만 "푸틴이 [나를] 좋아하는 게 득이 되면 됐지 해로운 건 아니"라며 애매한 입장을 고수했다.

트럼프의 결론은?

'가짜 뉴스 - 이 모든 게 정치적 마녀사냥이다!'

Photo gallery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See Gallery

[h/t huff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