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2일 04시 39분 KST

[Oh!쎈 톡] ‘아육대' PD "올해 목표? 안전제일·無사고"

MBC 설특집 ‘2017 아이돌스타 육상 양궁 리듬체조 에어로빅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의 올해 목표는 무사고, 안전제일이었다.

‘아육대’의 연출을 맡은 최행호 PD는 지난 10일 OSEN에 “이제 곧 촬영을 앞두고 있다. 촬영 준비 마무리 작업 중”이라고 말했다.

1

오는 16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촬영이 진행되는 ‘아육대’는 올해 특별히 안전에 신경을 썼다. 최 PD는 “이번 종목 선정은 최대한 안전한 종목이 어떤 게 있을까 하는 것을 가장 염두에 뒀다”고 설명했다.

고민 끝에 올 설특집에 추가된 종목은 에어로빅. 에어로빅이 가진 힘찬 이미지가 남자 아이돌 그룹 출연자들에게 잘 어울린다는 판단 아래 남자 출연자들을 위한 새로운 ‘아육대’ 종목으로 채택됐다.

하지만 그동안 풋살을 통해 윤두준, 양요섭, 동준, 바로 등의 ‘체육돌’이 탄생했기에 풋살의 제외는 아쉬운 대목이기도 하다. 최행호 PD 또한 “풋살이 아까운 종목인 것은 사실이지만, 경기 특성상 다칠 위험이 있어 과감하게 제외했다”며 신선함을 자아낼 에어로빅을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모든 것이 ‘안전’에 초점이 맞춰진 ‘아육대’에 대해 최 PD는 “올해 가장 최고의 목표로 무사고”라고 말했다. 종종 일어났던 부상 소식에 팬들의 불안감이 크다는 걸 최 PD도 잘 알고 있었다. 이에 최 PD는 “올해 가장 달라진 점이 바로 무사고일 것이다.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1

또한 “올해에는 ‘아육대’와 아이돌 그룹 팬들이 공감할 만한 연결다리들을 많이 만들었다. 공감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최대한 했다”고 말하며 “과거 현장 MC로 개그맨들이 출연했던 것과 달리, 이번에는 트와이스 나연, 빅스 엔과 같이 ‘아육대’에 선수로 출전하는 아이돌 멤버들이 현장 MC로 활약할 예정”이라고 아이돌 대축제다운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7년째 명절 트레이드마크 프로그램으로 활약 중인 ‘아육대’는 이제 팬들과의 신뢰를 회복하며 더욱 단단한 입지를 다지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명절 하면 떠오르는 프로그램인 ‘아육대’가 부상 소식도 없애면서 더욱 뜨거운 아이돌 축제로 거듭날 수 있을지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2017 ‘아육대’에는 B1A4, 비에이피, 엑소, NCT, SF9, 뉴이스트, 매드타운, 몬스타엑스, 방탄소년단, 빅스, 빅톤, 세븐틴, 스누퍼, 아스트로, 업텐션, 임팩트, 크나큰, 틴탑, AOA, EXID, 구구단, 라붐, 러블리즈, 레드벨벳, 루이, 멜로디데이, 믹스, 베리굿, 브레이브걸스, 소나무, 여자친구, 오마이걸, 우주소녀, 전민경, 트와이스, 피에스타, 혜이니 등이 참여한다. 설 연휴 중 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