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1일 12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1일 12시 11분 KST

문체부의 정준희 서기관을 동아는 '영웅'이라 하고 '노컷'은 가담자라 한다

문화체육관광부의 정준희 서기관(52)을 두고 최순실과 김종 차관의 전횡을 막아낸 '영웅'이라는 보도와 '가담자'라는 보도가 하루를 두고 터졌다.

동아일보는 지난 10일 문화체육관광부 50대 서기관 정준희 씨가 최순실 씨(61·구속 기소)의 사주를 받은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56·구속 기소)의 압력에 맞서 130억 원 규모의 정부 예산이 새나가는 것을 막았다고 전했다.

news1

동아일보에 따르면 정 서기관의 영웅적인 행보는 이렇다.

- K-스포츠클럽 사업 : 문체부의 지원을 받은 국민생활체육회가 기초지방자치단체와 교육기관 등 민간단체를 사업자로 선정해 지역사회 구성원이 스포츠를 즐길 수 있게 하는 사업. 최순실의 K-스포츠재단과는 별개.

- 김종 전 차관이 “K-스포츠클럽 운영에 문제가 있으니 이 클럽들을 총괄할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개선안을 만들라”고 지시.

- 김종 차관의 의도는 사실 K-스포츠클럽 운영권을 최순실 씨가 사실상 지배하고 있던 K스포츠재단에 넘겨 연 130억 원 규모의 관련 예산을 주무르려는 것.

- 정 서기관 “컨트롤타워가 새로 생기면 사업 전체가 특정 민간단체에 넘어가게 된다”며 거부.

- 김전 차관이 전략을 바꿔 '한 거점당 3년간 24억 원을 지원받도록 계획을 세우고, 클럽 사업자를 수의계약(임의 선정)으로 선정할 수 있게 절차를 만들도록 지시'.

- 정 서기관이 또 다시 "사업자는 공모로 선정해야 한다"며 거부. -동아일보 보도 사실 관계 정리(1월 10일)

이 이야기를 종합하면, 지역사회의 체육 사업을 총괄하는 컨트롤 타워를 만들어 이를 K스포츠재단에 넘기려 했던 김종 차관의 계획을 한 서기관이 인사 불이익을 무릅쓰고 막았다는 얘기.

그러나 노컷뉴스에 따르면 이 기사가 나가고 나자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과 그 보좌진들은 황당해 했다고 한다.

news1

노컷뉴스에 따르면 김 의원 측은 정 서기관을 영웅은 커녕 감사원의 감사 대상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한다.

노컷뉴스가 보도한 사실 관계는 이렇다.

- 정 서기관이 최순실이 지배한 K스포츠재단 간부와 함께 직원차를 타고 전국을 시찰한 것으로 드러남.

- 정 서기관은 김경숙 전 이화여대 체육대학장이 문체부에서 용역을 맡아 문제가 된 'K-스포츠클럽 운영 개선방안 연구'에 함께 이름을 올리기도 함.

- 지난해 초 K스포츠재단 간부·대한체육회 부장과 함께 전국 지자체를 순회하며 정부의 '거점형 K 스포츠클럽' 사업자 선정에 부적절한 영향력을 행사하려 했다는 의혹.

- 김 의원 측은 K스포츠재단이 K 스포츠클럽의 거점형 사업자 선정 공모가 나기도 전에 문체부 직원과 체육회 간부를 대동하고 지자체를 돌며 사업을 따내기 위한 밑 작업을 했으며, 해당 공무원이 정 서기관이라고 언급. -노컷뉴스 보도 사실 관계 정리(1월 10일)

노컷뉴스는 당시 정 서기관이 자신의 부적절한 행동이 언론에 보도되자 김 의원실을 찾아와 "김종 차관이 동행하라고 시켰다"며 관련 의혹을 전부 시인했다고 전했다.

이 설명에 따르면 K스포츠 클럽을 K스포츠 재단에 넘기기 위해 밑그림을 그리는 과정에서 정 서기관이 꽤 깊이 개입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선정 공모가 나기도 전에 K스포츠재단의 존재를 알고 있었는지, 함께 지역 사업자를 만났는지의 여부에 따라 영웅인지 부역자인지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진실은 어쩔 수 없이 감사원의 손으로 가려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