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1일 11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1일 11시 15분 KST

프랑스 4월 대선 1차 투표 선호도 조사에서 극우 마린 르펜이 1위를 차지했다

France's far-right National Front (FN) leader Marine Le Pen attends a FN political debate in Paris, France, November 15, 2016. REUTERS/Benoit Tessier
Benoit Tessier / Reuters
France's far-right National Front (FN) leader Marine Le Pen attends a FN political debate in Paris, France, November 15, 2016. REUTERS/Benoit Tessier

프랑스는 우향우다.

오는 4월 치러지는 프랑스 대선 1차 투표 선호도 조사에서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의 마린 르펜 대표가 1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르펜은 결선투표에서는 공화당의 프랑수아 피용 전 총리에게 큰 표차로 패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반(反)난민정서 등 유럽의 '극우 바람'에 편승해 지지기반을 조금씩 넓혀가고 있다.

10일(현지시간) 일간 르피가로 등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Ifop와 피뒤시알이 지난 3∼6일 유권자 1천806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에서 르펜의 1차 투표 선호도 26∼26.5%로 1위에 올랐다. 가장 유력한 차기 대통령으로 꼽히는 공화당 프랑수아 피용 전 총리는 24∼25%로 뒤를 이었다. 하지만 결선투표 선호도에서는 중도우파인 피용이 64%로, 36%인 르펜을 크게 앞섰다.

françois fillon

프랑수아 피용 전 총리

프랑스는 오는 4월 23일 1차 대통령 선거를 치른다.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1차 투표의 1·2위 득표자만으로 5월 7일 결선투표를 진행해 차기 대통령을 확정한다.

르펜은 지난 3∼4일 여론조사업체 엘라브와 일간지 레제코의 설문에서는 1차 투표에서 피용에게 1∼4%포인트 차로 질 것으로 예상됐지만, 유럽의 극우 분위기 확산에 힘입어 1위를 탈환했다. 반면에 집권 사회당은 아직 후보도 확정하지 않은 상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