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1일 09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1일 09시 14분 KST

이재명은 문재인에게 재벌개혁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이 유력 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의 재벌개혁론에 대해 “실질적인 제재가 될 지 의문”이라며 쓴소리를 했다.

이 시장은 11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재인 전 대표가) 재벌개혁을 말하는데 법인세 인상에 대한 얘기가 전혀 없었다. 재벌 문제의 핵심은 과도한 영업이익 축적, 사내유보금 축적인데, 이걸 해결하려는 실질적인 의사가 있는지에 대해 국민들이 의문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그러면서 “재벌개혁은 재벌에 대한 규제도 중요한데 재벌의 부당한 이익을 좀 환수해서 국민들의 삶을 개선하는 복지에 사용해야 된다. 과도하게 낮은 노동자들의 임금이나 국민의 복지수준을 높이려면 과도하게 낮춰진 법인세를 정상화하고 거기서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서 법인세를 OECD 수준으로 올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전 대표의 정책공약을 비판하면서도 “문재인 전 대표 역시 청산대상”이라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입장과는 선을 그었다. 이 시장은 “문 전 대표는 청산주체가 아니라 청산대상이라는 박원순 시장의 비판에 동의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박 시장은 그렇게 보는 모양인데, 저는 문 전 대표를 ‘청산대상’이라기보다 ‘경쟁대상’으로 본다”고 말했다.

박 시장이 제안한 ‘범야권 연정’과 관련해선 “당연히 해야 될 일”이라며 “국민 입장에서는 민주당이든 국민의당이든 정의당이든 큰 차이를 못 느끼기 때문에 최대한 힘을 합쳐서 이겨야 된다. 이걸 실제 할 수 있는 사람들을 국민들은 선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룰과 관련해선 “내부 경쟁의 룰에 볼과한데 너무 예민할 필요가 없다. 어차피 국민경선을 할 수밖에 없고, (선거인단에) 200만명 정도 신청해서 100만명이 넘게 투표할 텐데 미세한 경쟁 룰이 큰 영향을 미치겠느냐”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