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1일 06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1일 06시 48분 KST

장시호가 '제2의 태블릿PC'를 제출하자 최순실이 한 말

뉴스1

최순실 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제2의 태블릿 PC를 제출하자 최 씨가 크게 분노한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일보 1월11일 보도에 따르면 구치소에 수감 중인 최 씨는 변호인 접견 과정에서 "이게 또 어디서 이런 걸 만들어 와서 나한테 덤터기를 씌우려 하냐"며 "뒤에서 온갖 짓을 다 한다"고 크게 화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24

최순실씨

동아일보에 따르면 이처럼 최 씨가 분노한 것은 최 씨의 언니이자 장 씨의 모친 최순득 씨는 남편과 함께 최 씨와의 대질조사 과정에서 "유진이(장시호 씨의 개명 전 이름)만은 살려 달라"며 무릎을 꿇고 호소하자, 일부 혐의를 시인했는데 시간이 지나자 이런 혐의 인정이 필요없게 된 것이다.

'제2의 태블릿 PC'는 최순실 씨일 것으로 확인된다. SBS 보도에 따르면 "특검이 태블릿PC의 이메일 계정과 이름 정보 등을 조사한 결과, 최 씨가 2015년 7월부터 4개월쯤 쓴 것으로 확인됐다"며 "최 씨와 조력자로 알려진 데이비드 윤이 독일 코레스포츠 설립과 삼성 지원금 수수 등에 대해 다수의 이메일을 주고받은 기록도 확보했다"고 전했다.

Photo gallery 세월호 참사 1000일 촛불 집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