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1일 04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1일 04시 59분 KST

홍상수-김민희 신작, ‘밤의 해변에서 혼자' 베를린 영화제 경쟁부문 초청됐다

홍상수 감독의 19번째 장편영화인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제67회 베를린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해외 배급사 ‘화인컷’이 보도자료를 통해 밝힌 바에 따르면, 홍상수 감독의 영화가 베를린 경쟁부문에 초청된 건 이번에 3번째다. 지난 2008년 ‘밤과 낮’, 2013년 ‘누구의 딸도 아닌 해원’도 베를린 경쟁부문에 초청된 바 있다.

the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가 ‘지금은맞고그때는틀리다’ 이후 2번째로 함께한 작품이다. ‘스포츠조선’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초 “강원도 촬영했던 작품”이라고. 이후 지난해 5월 열린 칸국제영화제에서 정진영과 이자벨 위페르까지 합류해 촬영을 한 작품이 있다. 그리고 지금 이들은 4번째 작품을 촬영중이다. 지난 1월 9일, ‘TV리포트’는 서울 모처에서 영화 촬영 중인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의 모습을 보도한 바 있다.

hong sang soo kim

Photo gallery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2004) 촬영현장의 감독과 배우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