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0일 17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0일 17시 21분 KST

재벌 총수들이 최순실을 2013년부터 알고 있었다는 정황이 나왔다

삼성과 SK, CJ 등을 비롯한 대기업 총수들은 지난 12월 6일 열린 '최순실 국정조사' 1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미르/ K스포츠재단 기금 모금 등에 대한 질문에 답했다. 이중 다수는 "모릅니다", "송구합니다", "청와대 지시라 거절하기 어려웠다." 등 비슷한 답변을 반복했고, 저녁 늦게까지 이어진 뒤에도 별다른 수확이 없어 국민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sdf

이날 청문회에서 가장 질문을 많이 받은 건 단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었다. 한겨레에 의하면 당시 이 부회장은 최순실에 대한 질문에 "정확히 기억은 안 나지만 아주 오래된 것 같지는 않다. 2015년 7월 박 대통령을 독대할 때는 최 씨의 존재를 몰랐고 올해 초(*2016년 초)쯤 알았던 것 같다"고 답변한 바 있다.

sdf

하지만 뉴시스는 10일 1차 청문회에 출석했던 총수 중 일부가 2013년부터 최순실의 존재를 알고 있었고, 이듬해부터는 최 씨와 "밀접한 관계"를 맺어온 정황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청문회에서 증언한 내용과는 반대되는 셈이다.

지난 2007년 '박근혜 검증보고서'를 작성했던 임현규 와칭 인사이트 대표는 뉴시스에 "삼성, KT, SK, CJ 같은 기업들도 최순실의 실체를 2013년 후반부터는 알고 있는 것 같았고 2014년 이미 깊이 서로 간에 밀접하게 관계를 맺고 있는 것처럼 보였다"고 전했다. 임 대표는 이어 대기업 임원들이 심지어 "그것(최순실) 말고는 답이 없다"고 말한 적도 있다고 밝혔다.

대기업 총수들이 최순실을 한참 전부터 알았다는 증거는 전에도 드러났다. 한겨레는 지난 12월 21일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의 통화 내역 등을 조사한 결과, 이 부회장이 2015년 7월 즈음 최씨 존재를 알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한편, 국회증언감정법 14조에 따르면 국회에서 선서한 증인은 위증했을 경우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진다.

'최순실 국정조사' 1차 청문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