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0일 13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0일 13시 17분 KST

일본 고단샤 '진격의 거인' 前담당 한국인, 살해 혐의로 체포

일본 대형출판사 고단샤(講談社)에서 인기만화 잡지 편집차장을 맡은 한국 국적의 박모(41)씨가 10일 살인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고 현지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NHK 등에 따르면 경시청 조사1과는 지난해 자택에서 부인(38)을 목 졸라 살해한 혐의로 도쿄(東京) 분쿄(文京) 구에 거주하는 박씨를 이날 체포했다. 박씨는 이전에는 TV 애니메이션으로도 만들어졌던 인기만화 '진격의 거인'을 담당했으며 현재는 만화 잡지 '모닝'의 편집차장을 맡고 있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수사관계자를 인용해 박씨가 지난해 8월 9일 오전 2시 40분께 "돌아와 보니 아내가 쓰러져있다"고 신고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박씨 자신은 이 사건에 관여되지 않았다고 밝혔으나 경찰은 부검 결과와 현장 상황 등을 감안해 박씨가 부인을 살해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경찰에 체포된 박씨가 자신의 혐의에 대해 "잘못된 것"이라며 "아내에게 그런 일을 하지 않았다"고 부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고단샤 측은 "이러한 사태가 돼서 매우 유감"이라면서 "당사자가 억울함을 주장하고 있어 수사 추이를 지켜보면서 회사로서 신중하게 대처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