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0일 13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0일 13시 22분 KST

MBC 기자 96명이 보도책임자 사퇴를 요구했다(영상)

MBC 막내 기자들이 만든 '반성문' 동영상과 관련해 사측이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이에 MBC 선배 기자들이 "즉각 철회하라"며 보도 책임자 사퇴를 요구하는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MBC가 제대로 된 언론의 역할을 못하고 있다는 데 대한 MBC 기자들의 반발이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는 것이다.

'MBC 막내기자들의 경위서 선배들이 제출합니다'라는 제목의 동영상에는 96명의 기자들이 자신의 기수와 이름을 밝히며 MBC의 현 상황에 대해 직접적으로 비판했다. 동영상은 5분 여간의 길이로 촬영됐다.

MBC 내부에서 불만의 목소리는 계속되고 있다. MBC 노보에 따르면 보도국 42기, 40기, 39기, 38기 등 기수별 성명이 이어지고 있으며 "경위서를 내야할 사람은 보도책임자"라며 보도국 수뇌부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제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