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0일 10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0일 10시 57분 KST

특검이 제2의 '최순실 태블릿'을 확보했다. 여기에는 '삼성합병' 이메일도 있었다.

Choi Soon-sil, the woman at the centre of the South Korean political scandal and long-time friend of President Park Geun-hye, appears for her first trial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on January 5, 2017 in Seoul, South Korea. REUTERS/Chung Sung-Jun/Pool  *** Local Caption *** Choi Soon-sil
POOL New / Reuters
Choi Soon-sil, the woman at the centre of the South Korean political scandal and long-time friend of President Park Geun-hye, appears for her first trial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Court on January 5, 2017 in Seoul, South Korea. REUTERS/Chung Sung-Jun/Pool *** Local Caption *** Choi Soon-sil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의혹을 파헤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JTBC에 보도된 태블릿PC와는 다른 최씨의 또다른 태블릿PC를 확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 태블릿PC를 특검에 제출한 건 바로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다.

이 태블릿PC에서는 삼성그룹의 최씨 일가 지원과 관련된 이메일,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관련 이메일 등이 새롭게 발견됐다.

특검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10일 브리핑에서 "특검은 지난주 특정 피의자의 변호인으로부터 태블릿 PC 한 대를 임의제출 받아 압수 조치했다"고 밝혔다. 특검팀은 브리핑 이후 별도 공지를 통해 이 태블릿PC를 제출한 사람이 최씨의 조카 장시호씨라고 밝혔다.

choi soon sil

이 특검보는 "제출받은 태블릿PC는 JTBC가 보도한 것과 다른 것"이라며 "제출자는 최순실이 2015년 7월경부터 11월경까지 사용한 것이라고 특검에서 진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즉, JTBC가 입수해 보도했던 태블릿PC보다 더 나중 시점에 사용된 기기라는 얘기다.

이어 "특검에서 확인한 결과, 태블릿 사용 이메일 계정, 사용자 이름 정보 및 연락처 등록정보 등을 고려할 때 위 태블릿PC는 최순실 소유로 확인됐다"고 부연했다.

특검팀은 이 태블릿 PC에서 최씨의 독일 현지 법인인 코레스포츠 설립과 삼성그룹의 지원금 수수 등에 관한 다수의 이메일과 2015년 10월 13일에 박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 말씀자료 중간 수정본도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 특검보는 "이메일 내용은 주로 최순실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고 여타 범죄에 관련된 이메일도 발견됐다"며 "이메일 속에는 삼성 합병과 관련된 이메일이 있다"고 덧붙였다.


재판정에 선 최순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