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0일 10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10일 10시 34분 KST

안무가 배윤정-가수 제롬, 2년만에 이혼했다

유명 안무가 배윤정(37)과 가수 출신 제롬(본명 도성민·40)이 결혼 2년여 만에 파경을 맞았다.

10일 가요계와 법조계에 따르면 2014년 10월 결혼한 두 사람은 지난해 말 서울가정법원에 서류를 내고 최근 이혼 절차를 마무리했다. 부부를 잘 아는 한 측근은 "성격 차이를 이유로 합의 이혼한 거로 안다"며 "정확한 내용은 부부의 사생활이라 얘기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5555

브라운아이드걸스의 해외 공연 때 만난 두 사람은 제롬이 삼겹살집에서 배윤정에게 프러포즈하며 결혼에 골인했다.

지난해 3월 tvN 토크쇼 '택시'에 출연한 배윤정은 제롬이 일하는 마케팅 사무실을 방문해 연애담과 신혼 생활을 들려줘 관심을 모았다. 부부는 또 같은 해 8월에도 SBS 파워FM '김창렬의 올드스쿨'에 동반 출연해 주위에서는 파경이 의외라는 반응이다.

배윤정은 안무팀 야마앤핫칙스의 공동 단장으로 브라운아이드걸스 '아브라카다브라'의 시건방춤, 이엑스아이디 '위아래'의 골반춤, 카라 '미스터'의 엉덩이춤', 티아라 '보핍보핍'의 고양이춤 등을 히트시켰다. 지난해 엠넷 '프로듀스 101'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댄스 트레이너로 출연해 화제가 됐으며, 야마앤핫칙스엔터테인먼트 대표로 신인 걸그룹 씨앗(SEEART)의 정식 데뷔를 준비 중이다.

제롬은 2001년 룰라의 이상민이 제작한 그룹 엑스라지 멤버로 활동했고 음악채널 VJ로도 활약했다.

Photo gallery 프로듀스 101 - 시즌 1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