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10일 09시 47분 KST

'너의 이름은'이 정말 한국에서 드라마화된다면 '시크릿가든2'가 될 것이다(트윗반응)

130만 관객을 동원하며 국내에서 크게 흥행 중인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

1

10일 한국스포츠경제는 '너의 이름은'이 한국 드라마로 재탄생한다고 보도했다.

한 관계자는 “국내 개봉과 함께 드라마화 제작도 추진돼 왔다. 애니메이션 수입과 더불어 판권 계약도 체결했다”고 귀띔했다. (...) ‘너의 이름은.’은 일단 드라마 판권만 팔린 상태다. 대본 작업, 연출자 선정, 배우 캐스팅, 방송사 편성 등이 순차적으로 진행될 계획이다.

- 한국스포츠경제 (2017. 1. 10.)

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 OSEN에 따르면 '너의 이름은' 측은 "일본 판권사인 도호 사 측에 문의한 결과 진행된 부분은 하나도 없으며 판권 판매도 이뤄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즉 사실무근이었던 바.

그리고 트위터의 실시간 트렌드에는 "드라마화"와 더불어 갑자기 "시크릿 가든"이 올라왔다.

1

이 드라마 이름을 듣고 갑자기 누가 떠올랐다면 그건 우주의 기운을 받은 것이다.

이유는 간단했다. '너의 이름은'은 도쿄에 사는 소년 '타키'와 시골에 사는 소녀 '미츠하'가 서로 몸이 바뀌는 것과 함께 생기는 사건들을 그린 감동적인 이야기인데... 어디서 들어본 것 같은 내용이 아닌가?

* 관련기사

- 박근혜 대통령이 '길라임'이라는 이름을 선택했을 이유 4

park geun hye smile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이에 대한 트위터리안들의 반응이다.

Photo gallery 이정현은 장을 지질 것인가?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