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9일 17시 02분 KST

문재인은 자신이 집권하면 경쟁자들도 내각에 포함시키겠다고 말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9일 "정당책임정치라는 틀 속에서 함께 경쟁했던 대선주자들과 협력해나가는 정치를 하겠다"며 "함께 힘모아 정권교체를 하고 함께 힘모아 국정운영을 하고 더불어민주당 정부가 계속 이어나갈 수 있도록 힘을 모아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SBS 8 뉴스에 출연, '당 대선후보가 되면 다른 주자들을 끌어안을 복안이 있느냐'는 질문에 "저는 정당책임정치를 공약했다. 대통령에 당선되면 다음 정부는 문재인정부가 아니라 민주당정부가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재명 성남시장 등 다른 주자들이 예비내각(섀도 캐비닛)에 이름을 올릴 수 있느냐고 묻자 "다들 좋은 인재들이고 만약 이번에 실패한다면 다음에 대선주자가 될 수 있는 분들"이라며 "함께 국정에 참여시켜 경험하게 하는 것이 아주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당 대선후보가 될 경우 경선과정에서 경쟁했던 다른 주자들과 국정을 공동운영하겠다는 방침과 함께 구체적으로 이들을 섀도캐비닛에 참여시킬 수 있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문 전 대표는 경선룰과 관련해선 "특별한 입장이 없다"며 "당에서 다른 대선주자들과 함께 협의해 결정해주면 전 그냥 따르겠다"며 사실상 '백지위임' 입장을 밝혔다.

'완전국민경선제도도 성관없느냐'는 질문에도 "예. 저는 다 맡기겠다"고 답변했다.

문 전 대표는 개헌을 통한 권력구조 문제에 대해 "많은 분들이 내각제와 이원집정부제를 말하는데 이론상으로는 모르겠지만 실제로 검증된 바가 없다"며 "그것보다는 오히려 지금 대통령제를 유지하면서 4년 중임제로 바꾸고, 대통령의 집중된 권한에 대해 지방분권, 책임총리제를 통해 국회 권한을 강화하고 사법권 독립을 강화하는 방식으로 대통령 권한을 분산시키는 게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이 주체가 되는, 국민주권적 개헌을 해야지, 정치인들끼리 논의해 결정하는 개헌은 안된다"며 "다음 대선 때 대선후보들이 공약하고 다음 정부 초반에 개헌이 이뤄지는 게 바람직하다"며 '2018년 6월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 실시' 로드맵을 거듭 밝혔다.

문 전 대표는 공약1호로 대통령 집무실을 광화문 정부종합청사로 옮기는 것 등을 골자로 한 '광화문 대통령 시대'를 꼽았다.

그는 이어 미국 프랭클린 루즈벨트 전 대통령을 들며 "세계대공황 시기에 극심했던 미국의 경제적 불평등, 불공정을 뉴딜정책으로 해결하고 미국자본주의 경제의 황금기를 열었듯 경제 불공정, 불평등을 해결하고 우리 경제를 살리는 대통령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