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9일 15시 51분 KST

출판계가 송인서적의 부도 사태를 범대책위원회를 꾸려 대처하기로 했다

4일 오후 부도처리 된 경기도 파주시 송인서적 물류센터에 도서가 쌓여있다.
뉴스1
4일 오후 부도처리 된 경기도 파주시 송인서적 물류센터에 도서가 쌓여있다.

서적도매상 송인서적의 부도 사태로 피해를 본 출판계가 출판 관련 단체와 피해 출판사들이 참여하는 '범대책위원회'를 만들어 대책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2천여개 피해 출판사들을 대표해 구성된 '송인서적 출판사 채권단 대표자회의'는 9일 결의문에서 한국출판인회의, 대한출판문화협회 등 관련 단체와 직접 피해를 본 출판사 대표단이 포함된 범대책위원회 구성을 제안했다.

채권단은 "여러 채널을 통해 전해지는 소식에 피해 출판사들의 혼란이 가중되고 실질적인 대책이 무엇인지 궁금증이 날로 더해가고 있다"며 이같이 제안했다.

채권단은 정부가 제시한 긴급 자금이 합리적으로 지원되고 투명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범대위에서 정책자금에 대한 합리적인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피해 출판사와 한국출판인회의 등은 10일 오전 국회를 찾아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들과 대책 마련을 논의할 예정이다.

현재 송인서적을 통해서만 서적을 유통해 온 출판사 400여곳은 또다른 서적 도매상인 한국출판협동조합으로 거래를 이관하기로 한 상태다.

이와는 별도로 전국언론노조 출판노조협의회는 정부에 사태 해결을 위한 공적자금 투입을 촉구했다.

협의회는 성명에서 "문화체육관광부는 그동안 출판계 위기를 방치해오다가 뒤늦게 비판적인 여론을 의식해 생색내기용 지원책을 내놓았을 뿐"이라면서 "진정으로 이번 사태에 책임을 통감한다면 제대로 된 공적자금을 투입해 채권단을 통해 송인서적이 발행한 어음을 직접 매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