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09일 15시 37분 KST

박지원은 국민의당의 정체성을 인정하면 반기문도 들어올 수 있다고 말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당대표 후보자가 7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당 광주시당 당원대표자대회 및 당대표후보자 연설에서 정견을 밝히고 있다.
뉴스1
박지원 국민의당 당대표 후보자가 7일 오후 광주 서구 치평동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민의당 광주시당 당원대표자대회 및 당대표후보자 연설에서 정견을 밝히고 있다.

국민의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9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정치적 입장을 정리해 국민의당의 정체성을 인정하면 국민의당에 들어와 강한 경선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날 청주에서 열린 충북도당 개편대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면서 "그런 인식은 안철수 전 대표와 공유가 돼 있다"고 말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다당제에서 안 전 대표를 중심으로 당을 키워놓으면 승리의 가능성이 있다"면서 "뉴 DJP(김대중·김종필) 연합은 내가 말할 입장이 아니다"고 언급을 피했다.

그는 지난 3일 광주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반 전 총장 등 충청권과의 '뉴DJP연합'에 관심있다"고 말한 바 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어 대전에서 열린 대전시당 개편대회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반 전 총장이 귀국 후 만남을 요청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그런 약속이 안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 달 전 반 전 총장과 가까운 분이 나에게 '뉴DJP연합'을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지만, 저는 '안 전 대표는 열린 마음을 갖고 있으니 경선을 하려면 우리 국민의당으로 들어오라'고 했을 뿐이다"라며 "그 이후로는 그쪽에서 만나자는 얘기가 없었다"고 덧붙였다.